본문 바로가기

美 모델 킴 카다시안, 변호사 시험 준비 중…꿈 바꾼 사연은

중앙일보 2019.04.11 15:02
킴 카다시안. [킴 카다시안 인스타그램]

킴 카다시안. [킴 카다시안 인스타그램]

미국의 배우 겸 모델로 유명한 킴 카다시안(38)이 '변호사' 시험을 준비하고 있다는 보도가 나와 관심이 쏠린다. 카다시안은 지난해 석방된 무기수의 사연을 접한 뒤로 법에 관심을 갖게 된 것으로 전해졌다. 
 
세계적 패션잡지 보그는 10일(현지시간) 미국의 유명 TV 리얼리티 쇼 '카다시안 따라잡기'의 스타 킴 카다시안이 지난해부터 법률 공부를 시작했다고 전했다. 
 
카다시안은 지난해 여름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의 한 로펌에 인턴으로 취직해 오는 2022년을 목표로 변호사 시험을 준비하고 있다. 
 
카다시안이 법 공부에 관심을 가진 계기는 지난해 석방된 무기수 앨리스 마리 존슨(63)과의 인연 때문이었다. 
 
존슨은 과거 코카인을 운반하다 적발돼 무기징역을 선고받았다. 카다시안은 존슨이 마약범죄로는 초범이고, 범행 과정에서 폭력을 사용하지 않았다는 점에 비춰볼 때 22년간의 수감만으로도 죗값을 치르기에 충분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지난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면담을 통해 존슨의 석방을 요청하기도 했다. 카다시안의 요청 이후 백악관은 존슨이 '잘못된 사법 시스템'의 희생자라며, 그의 모범적인 수감 생활을고려해 감형하겠다는 이례적인 발표를 내놨다. 덕분에 존슨은 지난해 22년간의수감 생활을 마치고 가족의 품으로 돌아갔다. 
 
존슨의 감형과 관련해 카다시안은 보그와의 인터뷰에서 "사회에 충분한 죗값을 치른 이들을 위해 나서고 싶었다"라며 "사법 제도가 너무 어려운 것 같다. 법 개정을 위해 싸우려고 하는데, 만약 내가 (법에 대해) 더 많이 안다면, 더 많은 일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그는 자신이 백악관의 재소자 사면 관련 실무그룹에 초대받아 활동하고 있다며 다른 재소자들의 조기 석방 문제에도 관심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일반적으로 미국에서 로스쿨에 입학하려면 학사 학위를 소지해야 한다. 하지만 캘리포니아주를 비롯한 일부 지역에서는 로펌에서 4년 동안 일한 경력으로도 시험에 응시할 수 있다. 대학 졸업장이 없는 카다시안은 로펌 인턴 경력을 쌓아 변호사 시험에 응시할 계획이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