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도박'하던 주부들, 경찰 단속 피해 2층서 뛰어내려

중앙일보 2019.04.11 13:57
도박을 하던 주부들이 경찰 단속을 피해 펜션 2층에서 뛰어내리는 일이 발생했다. [뉴스1]

도박을 하던 주부들이 경찰 단속을 피해 펜션 2층에서 뛰어내리는 일이 발생했다. [뉴스1]

도박을 하던 주부들이 경찰 출동 소식을 듣고 단속을 피해 2층 펜션에서 뛰어내는 일이 발생했다.
 
11일 제주서부소방서에 따르면 지난 10일 오후 11시 57분쯤 제주시 애월읍 유수암리 소재 한 펜션에서 2층에서 김모씨(63) 등 50~60대 여성 4명이 뛰어내려 다쳤다는 신고가 119에 접수됐다. 
 
즉시 병원에 실려간 이들은 크게 부상을 당하지는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에 따르면 당시 펜션에서 도박을 하고 있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했으나, 도박 현장을 직접 적발하지 못해 주부들을 입건하진 않았다.
 
경찰은 "도박하던 주부들이 단속을 피해 스스로 건물에서 뛰어내린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