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병마용 손가락 떼간 美 청년 ‘심리무효’ 평결에 중국 부글부글

중앙일보 2019.04.11 13:56
흙을 구워 만든 진시황의 호위무사 병마용(兵馬俑)의 손가락을 떼간 미국 청년에 대해 미 법원이 ‘심리 무효’ 평결을 내리자 중국이 아연한 모습이다.
11일 중국 환구시보(環球時報)와 AP 통신 등에 따르면 미 펜실베이니아주 필라델피아 법원은 지난 9일 마이클 로하나(25)의 병마용 손가락 절취 사건에 대해 심리 무효를 선언하고 배심원단을 해산했다.

전시중인 병마용 왼쪽 엄지 손가락 훔친 로하나
친구들에 자랑하고 SNS 통해 사진 전송하기도
배심원 12명 중 7명이 술김의 장난으로 판단
중국에선 미 예술품 오면 보복하겠다 분노

미국 필라델피아 프랭클린 재단에서 전시 중이던 병마용의 왼쪽 엄지손가락이 떨어져 나간 모습.[AFP=연합뉴스]

미국 필라델피아 프랭클린 재단에서 전시 중이던 병마용의 왼쪽 엄지손가락이 떨어져 나간 모습.[AFP=연합뉴스]

구두 판매원인 로하나는 지난 2017년 12월 21일 필라델피아의 프랭클린재단에서 주최한 파티에 참석한 뒤 재단 내 박물관의 병마용 전시실에 들어가 병마용의 왼쪽 엄지손가락을 훔쳐 달아났다.
  
병마용의 손가락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던 마이클 로한나. 지난 2일 필라델피아의 법원을 떠나고 있다.[AP=연합뉴스]

병마용의 손가락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던 마이클 로한나. 지난 2일 필라델피아의 법원을 떠나고 있다.[AP=연합뉴스]

당시 술에 취해 있었다고 주장한 로하나는 병마용 손가락을 훔친 뒤 친구들에게 이 사실을 자랑하는 한편 SNS 등을 통해 병마용과 함께 찍은 자신의 사진을 보내기도 했다. 박물관은 사건 발생 2주 만에 도난 사실을 확인하고 미 연방수사국(FBI)에 수사를 의뢰했다.
FBI는 CCTV 화면 등을 분석한 뒤 지난해 2월 용의자 로하나의 집을 수색해 병마용 손가락을 회수했다. 로하나는 ‘문물 절도와 은닉’ 혐의로 기소됐으나 재판에서 12명의 배심원 중 7명이 무죄라고 인정해 심리무효 평결을 받았다.
왼쪽 엄지 손가락이 완전한 형태인 병마용(왼쪽)과 손가락이 떼어져 나간 뒤의 병마용 모습 [SCMP 캡쳐=연합뉴스]

왼쪽 엄지 손가락이 완전한 형태인 병마용(왼쪽)과 손가락이 떼어져 나간 뒤의 병마용 모습 [SCMP 캡쳐=연합뉴스]

미 검찰은 “만일 어떤 사람이 미 독립기념관에 들어가 ‘자유의 종’ 일부를 훔쳐 달아났다면 어떻겠느냐”는 논리를 폈지만 “로하나가 닌자 복장을 하고 의도적으로 문물을 훔친 게 아니다. 그저 술에 취한 한 젊은이의 실수”란 변호인단의 주장을 넘어서지는 못했다.  
당시 프랭클린재단은 병마용 10기를 빌려 2017년 9월부터 6개월 기한의 ‘병마용: 진시황의 영원한 호위무사’ 전시회를 열고 있었으며 훼손된 병마용은 수천 기 병마용 중 완전한 모습을 갖춘 것으로, 450만달러(약 51억원) 상당의 가치로 평가되고 있다.
왼쪽 엄지손가락 훼손은 15만 달러 상당에 달한다는 주장도 나온다. 훼손된 유물은 복구를 통해 원래대로 만들기가 불가능하다고 한다. 천뤼성(陳履生) 전 중국 국가박물관 부관장은 “이런 결과는 감정적으로 매우 받아들이기 어렵다”고 반발했다.
중국 네티즌 사이에선 “황당한 미국, 황당한 미국 배심원, 황당한 미국 가치관” “다음에 미국 예술품이 중국에 오면 그걸 훼손한 뒤 그때 미국인들이 뭐라고 하는지 보자” 등과 같은 격한 반응이 나오고 있다.  
베이징=유상철 특파원 you.sangchul@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