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민경욱 “연합TV, 대통령에 인공기…너무 나갔네”

중앙일보 2019.04.11 13:01
연합뉴스TV가 한미정상회담을 다루며 문재인 대통령 앞에 태극기 대신 인공기 이미지를 편집해 논란이 일고 있다. 민경욱 자유한국당 대변인도 “너무 나갔다”고 비판했다.

 
[사진 SNS 캡처]

[사진 SNS 캡처]

 
연합뉴스 TV는 지난 10일 오후 ‘뉴스워치’에서 ‘문 대통령 방미…트럼프·행정부 동시 설득 나선다’는 제목의 뉴스를 내보냈다.
 
해당 뉴스 화면에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사진 아래 성조기가 배치된 것과 달리 문 대통령 사진 아래에는 태극기가 아닌 인공기가 배치됐다.
 
민 대변인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해당 장면을 공유하며 “의욕이 넘치는 방송이다. 좀 너무 나갔다”라며 “단순 실수인 줄 알았더니 ‘교착상태에 빠진 미북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 간다는 점을 알려주기 위해 일부러’ 그런 거라고 해당 방송이 해명한다. 어련하시겠냐. 그럼 이 사진은 실수가 아닌 기막힌 작품이니까 오해 없이 널리 알려도 되겠다”고 비판했다.
 
논란이 커지자 연합뉴스TV 측은 문 대통령이 교착 상태에 빠진 북미 관계를 중재하러 방미한다는 의미를 강조하는 과정에서 벌어진 제작진 실수로, 오해를 불러일으킨 점 정중히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한편 연합뉴스 TV는 지난 3일에도 재벌 3세들의 마약 사건 관련 뉴스를 내보내면서 고 노무현 대통령의 실루엣 이미지를 사용해 물의를 빚자 사과했다. 해당 이미지는 극우 사이트인 일베가 노 전 대통령을 비하할 때 쓰는 이미지로 전해졌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