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불법 촬영물 유포’ 최종훈·로이킴·에디킴 검찰 송치…승리 제외 수사마무리

중앙일보 2019.04.11 10:48
로이킴. [일간스포츠]

로이킴. [일간스포츠]

 
그룹 FT아일랜드 전 멤버 최종훈(30)과 가수 로이킴(26·본명 김상우), 에디킴(29·본명 김정환)이 음란물 유포 행위에 대해 모두 시인했다.  
 
11일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기자간담회에서 가수 승리(29·본명 이승현)와 정준영씨(30)가 참여한 단체대화방에서 직접 찍은 불법 촬영물과 음란물 유포한 최씨를 성폭력처벌법상 불법촬영 및 정보통신망법상 음란물 유포 혐의로 이번 주 기소의견을 달아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한 음란물 유포 행위를 인정한 로이킴과 에디킴도 정통망법상 음란물 유포 혐의로 송치할 예정이다. 
 
아울러 같은 대화방에서 불법촬영 사진을 유포한 일반인 A씨도 성폭력처벌법 위반 혐의로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넘길 것이라고 설명했다.  
 
최종훈, [일간스포츠]

최종훈, [일간스포츠]

 

경찰에 따르면 최씨는 대화방에서 자신이 찍은 불법촬영물 1건과 음란물 5건을 유포한 혐의를 받는다. 로이킴과 에디킴도 음란물 1건을 유포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로써 경찰의 불법 촬영물 수사는 승리를 제외한 대상자에 대한 수사는 대부분 마무리됐다.  
 
승리. [연합뉴스]

승리. [연합뉴스]

 
경찰은 승리에 대해서도 불법 촬영물을 직접 찍었는지 확인하고 있다. 성매매 알선 혐의와 횡령 등 사건이 마무리되면 불법 촬영물을 찍고 유포한 혐의도 최종 판단해 함께 송치할 예정이다.  
 
한편, 경찰은 승리가 자신의 SNS에 올린 경찰 제복 착용 사진에 대해서는 다른 유착 혐의가 없다고 판단했다.  
 
경찰은 “승리의 전 매니저 B씨가 대여업체로부터 2014년 10월 31일부터 11월 3일까지 해당 경찰 제복을 대여한 사실을 확인했다”며 “제복에 부착된 계급장과 명찰을 확인한 결과 현직 경찰관과 연관성은 없는 것으로 최종 확인됐다”고 설명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