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영상]이미선 “주식은 남편”“(저는) 재판업무에 매진”

중앙일보 2019.04.11 09:34
이미선 헌법재판관 후보자에 대한 10일 국회 법사위 인사청문회에서는 이 후보자와 남편의 35억 원대 주식 보유를 둘러싼 의혹이 집중적으로 제기됐다. 
이에 대해 이 후보자는 이날 “재산 문제는 전적으로 남편이 했다”고 해명했다. 이 후보자는 이날 청문회에서 “2013~2018년 법관 재직 중 67개 종목 37만3433주를 거래했다. 재판은 뒷전이고 판사는 부업으로 했다는 지적이 나온다”는 질문에 “(저는) 재판 업무에 매진해서(잘 모르겠다)”라며 이같이 답했다.  

이날 청문회에서는 특히 이테크건설(이테크) 주식 17억4596만원, 삼광글라스 주식 6억5937만 원어치 등 이 후보자 부부가 보유 중인 OCI그룹 계열사 주식에 대해 의혹이 잇따라 제기됐다.
영상은 더불어민주당 조응천ㆍ자유한국당 장제원 의원과 이 후보자의 질의응답 장면이다.
조문규 기자, 영상편집 이경은 기자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