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文대통령, 美워싱턴 도착…11일 트럼프와 정상회담

중앙일보 2019.04.11 07:03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10일 오후(현지시각) 한미 정상회담을 위해 미국 앤드류스 공군기지에 도착해 전용기에서 내리고 있다.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10일 오후(현지시각) 한미 정상회담을 위해 미국 앤드류스 공군기지에 도착해 전용기에서 내리고 있다. [뉴시스]

 
한미 정상회담 일정에 나선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10일(현지시간) 오후 미국 워싱턴 앤드류스 미 공군기지에 도착했다.
 
 
문 대통령은 숙소인 영빈관 블레어 하우스에 여장을 푼 뒤, 이튿날인 11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한미 정상회담을 한다.
 
워싱턴에서의 세 번째 한미 정상회담이자, 역대 7번째 한미 정상회담이다. 두 정상의 만남은 지난해 11월 주요20개국(G20) 정상회의 이후 4개월 만이다.
 
이번 정상회담은 ‘하노이 노딜’ 이후 교착상태에 접어든 북미 대화의 물꼬를 트기 위한 것으로 트럼프 대통령의 초청에 따라 이뤄졌다.
 
문 대통령은 11일 한미 정상회담에 앞서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마이크 펜스 부통령을 차례로 만난다.  
 
이후 문 대통령은 두 정상 내외 간 친교를 겸한 한미 단독정상회담에 이어 한미 간 핵심 장관 및 참모들이 배석한 채 오찬을 겸한 확대정상회담을 한다.
 
단독정상회담에는 양측 통역을 제외하고 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 트럼프 대통령과 멜라니아 여사만 참석한다.  
 
확대정상회담에는 우리 측에서 강경화 외교부 장관,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조윤제 주미국대사가 참석할 예정이다.
 
미국 측에선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등이 참석할 전망이다.
 
이후 문 대통령 부부는 현지시간 11일 오후 워싱턴을 출발, 한국시간으로 12일 오후 서울공항에 도착할 예정이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