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김정은, 당 정치국 회의 이어 오늘 전원회의 소집…중대결심했나

중앙일보 2019.04.10 08:23
 북한이 최고인민회의(정기국회)를 이틀 앞둔 9일 노동당 정치국 확대회의를 개최해 "시급히 해결, 대책해야 할 문제를 논의했다"고 북한 관영 매체들이 10일 전했다. 북한은 또 10일 당의 중앙과 지방 핵심 간부들이 참석하는 전원회의를 소집했다. 정치국 회의는 노동당의 정책을 결정하는 핵심기구로, 이날 회의에는 김 위원장과 정치국 위원, 후보위원, 당 제1부부장과 일부 부부장, 지방당 위원장 등이 참석했다. 
 
북한이 9일 당 정책 결정기구인 노동당 정치국회의를 개최했다고 북한 매체들이 전했다. [사진 조선중앙통신}

북한이 9일 당 정책 결정기구인 노동당 정치국회의를 개최했다고 북한 매체들이 전했다. [사진 조선중앙통신}

 북한은 통상 최고인민회의를 앞두고 정치국 회의나 전원회의를 열어 회의 안건을 심의하고, 결정하는 형식을 취해 왔다. 하지만 이번에는 정치국 회의에 이어 전원회의를 연이어 개최하는 사실을 공개함으로써 뭔가 중대한 결정을 취할 조짐을 암시했다. 일각에선 베트남 하노이 북·미 2차 정상회담 결렬 이후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포스트 하노이 구상'이 조만간 드러나는 게 아니냐는 관측도 있다.
 
북한이 9일 당 정책 결정기구인 노동당 정치국회의를 개최했다고 북한 매체들이 전했다. [사진 조선중앙통신}

북한이 9일 당 정책 결정기구인 노동당 정치국회의를 개최했다고 북한 매체들이 전했다. [사진 조선중앙통신}

회의에서 사회를 본 김 위원장은 ""긴장된 정세'에 대처하기 위해 자력갱생 등을 바탕으로 새 전략노선을 관철하라"고 주문했다. 북한 매체들은 김 위원장이 "당 및 국가적으로 시급히 해결 대책하여야 할 문제들에 대하여 심각히 분석했다"며 "긴장된 정세에 대처하여 간부들이 혁명과 건설에 대한 주인다운 태도를 가지고 고도의 책임성과 창발성, 자력갱생, 간고분투의 혁명 정신을 높이 발휘하여 우리 당의 새로운 전략적 노선을 철저히 관철"하라고 강조했다고 전했다.
 
북한이 9일 당 정책 결정기구인 노동당 정치국회의를 개최했다고 북한 매체들이 전했다. [사진 조선중앙통신}

북한이 9일 당 정책 결정기구인 노동당 정치국회의를 개최했다고 북한 매체들이 전했다. [사진 조선중앙통신}

 
'새로운 전략적 노선'은 작년 4월 20일 열린 노동당 제7기 3차 전원회의에서 결정한 '경제건설 총력집중 노선'을 의미한다. 김 위원장이 이날 정치국 확대회의에서 '긴장된 정세'를 언급하면서도 경제건설에 집중하겠다는 의지를 밝힌 만큼, 전원회의를 통해 북미협상을 통한 제재 완화에 실패한 이후 경제난 타개 방안 등 북한의 대내정책 기조를 밝힐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따라서 북한이 군사적 긴장 격화 등 당장 협상 분위기를 흐릴 행동에 나서기 보다는 11일(현지시간) 열리는 한미 정상회담이나 북미 협상 분위기 조성 상황 등을 지켜볼 것으로 예상된다. 
 
북한 매체들은 또 "(김 위원장이) 모든 사업을 책임적으로, 적극적으로, 창조적으로 조직 전개해나가며 혁명발전의 요구에 맞게 자기의 기능과 역할을 백방으로 높여 당 사업에서 새로운 전환을 일으켜나가야 한다"며 "간부들 속에서 만성적인 형식주의, 요령주의, 주관주의, 보신주의, 패배주의와 당세도, 관료주의를 비롯한 온갖 부정적 현상들"도 철저히 뿌리 뽑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부패와의 전쟁 등 내부 단속에 속도를 내겠다는 취지다.
 
한편, 북한 매체들은 이날 회의 안건에서 보도하지는 않았지만 당 간부들의 인사와 11일 최고인민회의에서 단행할 국가 기구 개편 및 인사도 논의했을 것으로 관측된다.
 
정용수 기자 nkys@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