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것이 박항서 영향력...베트남축구리그, 20일 일찍 종료

중앙일보 2019.04.10 06:00
11월 SEA게임을 앞두고 '5주간의 훈련을 보장하라'는 박항서 감독의 요청이 받아들여졌다. [연합뉴스]

11월 SEA게임을 앞두고 '5주간의 훈련을 보장하라'는 박항서 감독의 요청이 받아들여졌다. [연합뉴스]

 
“동남아시안게임(SEA게임)에 대비하려면 5주간의 훈련기간이 반드시 필요하다.”

박항서 감독 "훈련기간 5주 보장하라"
베트남축구협회, 경기간격 좁혀 수용

 
11월 열리는 동남아시안게임(SEA)을 앞두고 박항서 베트남축구대표팀 감독이 작심하고 공개한 희망사항이 현실이 됐다.
 
VN익스프레스 등 베트남 매체들은 “베트남축구협회가 당초 오는 10월26일에 끝나는 것으로 예정돼 있던 베트남 프로축구 V리그 일정을 앞당겨 10월6일에 마치기로 결정했다“고 9일 보도했다. 이와 관련해 VN익스프레스는 “경기 일정을 앞당기면서도 정해진 스케쥴을 모두 소화하기 위해 5일에 한 번 꼴로 치러지는 V리그 경기 간격을 사흘로 앞당긴다”고 설명했다.
 
이처럼 V리그 일정을 콤팩트하게 바꿔 진행하는 이유는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22세 이하 축구대표팀의 SEA게임 우승에 힘을 보태기 위해서다. 박 감독은 앞서 올림픽 예선을 겸하는 아시아축구연맹(AFC) 23세 이하 챔피언십 예선을 치른 뒤 “SEA게임 우승을 바란다면 최소 5주의 훈련 시간을 보장해줘야한다”고 말했다.
 
일본과 치른 아시안컵 8강전에서 경기 도중 작전을 지시하는 박항서 베트남축구대표팀 감독. [연합뉴스]

일본과 치른 아시안컵 8강전에서 경기 도중 작전을 지시하는 박항서 베트남축구대표팀 감독. [연합뉴스]

 
SEA게임은 지난해 베트남이 정상에 오른 스즈키컵과 더불어 동남아시아 축구계에서 뜨거운 인기를 구가하는 스포츠 이벤트다. 베트남은 매 2년마다 열리는 SEA게임에서 60년 동안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리지 못했다.
 
박 감독은 앞서 AFC 챔피언십 2차예선에서 베트남의 3연승과 조 1위 최종예선 진출을 이끌고도 활짝 웃지 못했다. “팀 플레이가 부족했다. 훈련기간이 짧다보니 선수들이 전술 의도를 명확히 이해하지 못하는 등 모자란 부분들이 보였다”고 냉정한 평가를 내렸다.
 
베트남축구협회가 박 감독의 요구사항을 수용하기로 한 이유는 이른바 ‘박항서 리더십’에 대한 믿음 때문이다. 베트남 축구는 박항서 감독이 지휘봉을 잡은 이후 각급 대회에서 경기력 부문에서 비약적인 발전을 이뤘다. 지난해 초 AFC U-23챔피언십에서 준우승했고, 아시안게임에서는 4강에 올랐다. 스즈키컵에서 10년 만에 우승컵에 입을 맞췄고, 올해 초 아시안컵에서는 12년 만에 8강에 올랐다. 송지훈 기자 milkyman@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