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제주 전역에 태풍급 강풍…항공편 결항 속출

중앙일보 2019.04.09 22:14
태풍·폭우·강풍 항공기 결항 이미지. [연합뉴스]

태풍·폭우·강풍 항공기 결항 이미지. [연합뉴스]

9일 제주도 전역에 태풍에 맞먹는 강한 바람이 불고 있어 항공기와 여객선 운항에 차질이 빚어지고 있다. 기상청은 시설물 관리 등 피해 예방을 철저히 해달라 당부했다.
 
제주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오후 9시 제주도 육상 전역에는 강풍주의보, 제주도 산지에는 호우주의보, 제주도 전 해상과 남해 서부 먼바다에는 풍랑주의보가 각각 발효 중이다.
 
오후 7시 기준 지점별 일 최대순간풍속은 제주공항 초속 25.8m, 새별오름 26.6m, 삼각봉 25.4m, 유수암 24.2m, 추자도 22.8m, 마라도 22.5m, 제주 18.7m 등을 기록하고 있다.
 
제주공항에는 윈드시어(돌풍) 특보와 강풍 특보가 발효된 가운데 항공기 운항에 일부 차질이 빚어지고 있다.
 
한국공항공사 제주지역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후 8시 기준 119편(출발 54, 도착 65)이 결항했고 135편(출발 78, 도착 57)이 지연 운항했다.  
 
결항편 중 24편은 제주와 광주를 오가는 항공편으로, 이날 오전 광주공항에서 발생한 아시아나 항공기 착륙과정에서의 사고로 인해 결항했다. 이 밖의 결항편은 제주와 여수 지역 강풍으로 인한 것이다.
 
이와 함께 이날 오후 늦게부터 10일 오전까지 제주에는 30~80㎜, 산지에는 120㎜ 이상의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됐다.
 
특히 제주도 남서쪽에서 뇌전이 차차 발달하고 있어 비가 오는 곳에서는 돌풍을 동반한 천둥·번개가 치는 곳도 있겠다.
 
기상청은 풍랑주의보가 내려진 해상의 물결도 2~5m로 매우 높게 일겠다면서 항해나 조업하는 선박에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기상청 관계자는 “10일까지 바람이 초속 10~16m로 매우 강하게 불겠으니 비닐하우스·옥외간판 등 시설물 관리와 야외활동 시 안전사고에 유의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