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숙명여대 총학, “학교 명예실추” ‘김순례 규탄’ 성명 철회

중앙일보 2019.04.09 21:06
김순례 자유한국당 의원이 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있다. [연합뉴스]

김순례 자유한국당 의원이 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있다. [연합뉴스]

숙명여대 총학생회가 5·18 망언 논란을 빚은 자유한국당 김순례 의원을 비판하는 성명을 냈다가 약 한달 만에 철회했다.  
 
9일 대학가에 따르면 숙명여대 제51대 총학생회 중앙운영위원회(중운위)는 최근 페이스북에 ‘김순례 동문의 5·18 민주화운동 폄훼에 대한 성명서 철회 입장문’을 게재했다.  
 
또 지난달 14일에는 “김순례 동문은 5·18 민주유공자들을 이상한 괴물 집단으로 칭해 후배들을 부끄럽게 만들었다”면서 김 의원을 규탄하는 성명서를 발표하고 총동문회에서 제명하라고 촉구했다. 성명서에서 중운위는 “김 의원은 (올해의 숙명인상) 수상 1년 전인 2015년에 세월호 참사 유가족들에 대한 유언비어를 퍼뜨리고 그들을 모욕하는 등 이미 인격과 덕망을 갖추지 못한 태도로 숙명의 이름에 먹칠했다”며 “수상 뒤에도 반성 없이 5.18 민주화운동 유공자를 모욕해 또다시 논란의 화두에 올라 숙명의 명예를 심각하게 실추시켰다”고 비판했다. 또 총학생회는 동문회에 김 의원이 받은 2016년 ‘올해의 숙명인상’을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하지만 지난 1일 총학생회에 독단적 의사결정을 멈추라는 615명의 숙명인 성명서가 도착하면서 재논의가 이뤄졌다. 중운위는 이 성명서에 대해 “숙명여대의 이름으로 총학생회가 개인의 정치적 행보를 보이고 있다”는 재학생의 비판이 제기됐다며, 지난 4일 회의를 열어 이 사안에 대해 다시 논의했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는 14명의 운영위 위원들이 참석했고,  유지 2인, 철회 8인, 기권 4인으로 성명회 철회가 결정됐다고 중운위는 밝혔다.  
 
김 의원은 1978년 숙명여대 제약학과를 졸업하고 2013년 박사 학위를 받았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