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준영·승리·최종훈, KBS 한시적 출연정지

중앙일보 2019.04.09 18:20
[연합뉴스]

[연합뉴스]

최근 성매매 알선, 경찰 유착 성관계 동영상 불법촬영 등 갖가지 혐의로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연예인들이 KBS에 출연할 수 없게 됐다.
 
9일 방송가에 따르면 빅뱅 전 멤버 승리(29·본명 이승현)와 가수 겸 방송인 정준영(30), FT아일랜드 전 멤버 최종훈(29)은 KBS로부터 한시적 출연정지 처분을 받았다. 이러한 조치는 지난달 중순쯤 취해진 것으로 알려졌다.
 
출연정지 처분은 법원 판결이 나올 때까지 ‘한시적’으로 유지되는 것이지만, 해제할 명백한 사유가 발생하기 전까지 이들은 방송에 나올 수 없다.
 
KBS는 방송출연규제심사위원회 운영기준에 의거해 위법 또는 비도덕적 행위로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연예인 등에 대해 사안의 경중에 따라 출연섭외 자제 권고, 한시적 출연규제, 방송출연정지 등을 결정할 수 있다.
 
정준영은 성관계 동영상을 불법 촬영·유포한 혐의로 지난달 구속됐다. 승리와 최종훈은 불법 촬영물 유포 혐의로 입건됐다. 세 사람 외에도 가수 로이킴과 에디킴 역시 문제가 된 스마트폰 메신저 대화방 멤버로 음란물 유포 혐의로 입건됐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