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본서 첫 트랜스젠더 광역의원 탄생…공무원·댄서 이력

중앙일보 2019.04.09 17:58
지난 7일 실시된 일본의 지방선거에서 트랜스젠더로는 사상 처음으로 광역의회 의원(홋카이도 의회 의원)에 당선된 후치가미 아야코(44)가 지난달 18일 삿포로(札晃)시에서 거리 유세를 하는 모습. [연합뉴스]

지난 7일 실시된 일본의 지방선거에서 트랜스젠더로는 사상 처음으로 광역의회 의원(홋카이도 의회 의원)에 당선된 후치가미 아야코(44)가 지난달 18일 삿포로(札晃)시에서 거리 유세를 하는 모습. [연합뉴스]

일본에서 첫 트랜스젠더 광역의원이 탄생했다. 주인공은 남성으로 태어난 뒤 성별을 여성으로 바꾼 후치가미 아야코(44)다.  
 
지난 7일 실시된 일본의 통일 지방선거에서 트랜스젠더 후보가 사상 처음으로 광역의회 의원에 당선됐다고 마이니치신문 등이 9일 보도했다.  
 
제1야당 입헌민주당 소속인 그는 홋카이도(北海道) 의회 의원 선거의 삿포로(札晃)시 히가시(東)구 선거구에서 1만8000여표를 얻어 당선됐다.  
 
후치가미는 홋카이도대 대학원을 졸업한 뒤 농림수산성 직원으로 일하다 퇴직해 삿포로의 번화가 스스키노 거리의 클럽에서 댄서로 일했다. 댄서 일을 하면서부터 원래 이름인 '다이케'(大介)를 여성 이름인 아야코로 바꾸며 자신의 성(性) 정체성을 공개했다. 댄서로 인기를 끌던 후치가미는 클럽 동료가 스스로 목숨을 끊으면서 정치에 눈을 돌리게 됐다. 
 
후치가미는 광역의원에 출마하며 성적 소수자에 편견 없는 사회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그는 자신의 홈페이지에 "남성도, 여성도, LGBT(성소수자)도 자기다움을 살려서 살아갈 수 있는 사회를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선거운동 기간 주요 공약으로 동성 커플을 공적으로 인정하는 '파트너십 제도'의 보급을 내세웠다.  
 
후치가미는 당선 후 기자들에게 "성소수자가 활약하는 풍성한 사회가 되도록 노력해 그동안 신세를 졌던 사람들에게 은혜를 갚겠다"고 말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