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포항 마사지업소 여성, '에이즈 확진' 이틀만에 사망

중앙일보 2019.04.09 11:34
에이즈에 감염된 채 마사지 업소에서 일하던 불법체류 여성이 숨졌다. [중앙포토]

에이즈에 감염된 채 마사지 업소에서 일하던 불법체류 여성이 숨졌다. [중앙포토]

 
경북 포항에서 에이즈(AIDS, 후천성면역결핍증)에 감염된 채 마사지 업소에서 일하던 불법체류 여성이 숨져 보건당국이 조사에 나섰다.  
 
9일 포항시 등에 따르면 포항시내 마사지 업소에서 일하던 불법 체류 여성 A씨가 폐렴 증상으로 병원에 입원해 혈액검사를 받는 과정에서 에이즈 양성반응을 보였다.
 
병원 측은 지난달 말 경북보건환경연구원에 A씨의 혈액검사를 의뢰했고, 지난 1일 에이즈 확진 판정을 받았다. 하지만 A씨는 지난 3일 숨졌다.
 
보건당국 관계자는 “숨진 여성이 불법체류자라 국적 등에 대한 자료가 하나도 없다”며 “추가 감염자 발생에 대비해 역학조사를 서두르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현재로는 A씨가 자신이 에이즈에 걸린 사실을 알고 있었는지 등에 대해 확인할 방법이 없다”고 덧붙였다.
 
한편, 보건당국은 에이즈 감염자의 개인 신상은 외부에 일체 공개하지 못한다는 규정을 들어 이 여성이 일했던 업소 등에 대해 함구하고 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