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학의 CD' 최초로 만든 사람은 윤중천 조카 "PC에서 구워"

중앙일보 2019.04.09 08:13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별장 성접대·성폭력 의혹' 사건은 원주의 한 별장에서 촬영된 성관계 영상에서 시작됐다. 해당 영상은 처음 논란이 불거진 2014년 당시 CD 형태로 담겨 수사 당국과 정치계를 오갔다. 이른바 '김학의 CD'다.
 
건설업자 윤중천씨. [중앙포토]

건설업자 윤중천씨. [중앙포토]

 
이른바 '김학의 CD'를 최초로 만든 사람이 건설업자 윤중천씨의 조카라는 보도가 나왔다. 8일 MBN에 따르면 윤씨는 지난 2008년 여름, 중천산업개발 사무실에서 5촌 조카에게 자신의 휴대전화 속 동영상과 사진을 CD에 담아달라고 요청했다.  
 
윤씨의 조카는 중년 남성이 노래를 부르다 여성과 성관계를 맺는 장면이 담긴 해당 영상을 CD에 구워 윤 전 차관에게 건넸다. 조카는 이에 대해 과거 경찰 수사 당시 "윤씨가 CD를 받은 뒤 PC에 남은 영상을 지우라고 했다"고 진술했다.
 
이 조카는 윤씨가 운영한 중천산업개발과 윤씨의 유령회사 C사에서 감사를 맡은 것으로도 드러나 이번 사건의 핵심 인물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한편, 검찰 김학의 의혹 수사단은 윤씨 주변 인물들을 광범위하게 조사하고 있다. 8일에는 윤씨가 김 전 차관에게 뇌물을 준 시점으로 파악되는 기간 윤씨와 함께 건설회사를 운영한 동업자 A씨를 소환해 조사했다. 수사단은 윤씨가 A씨와 공동대표로 있으면서 골프장, 클럽하우스 공사 등 여러 사업을 따내는 과정에 유력 인사 등을 상대로 로비를 벌였는지 조사 중이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