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美 ‘이란 혁명수비대’ 테러조직 규정…외국군 지정은 처음

중앙일보 2019.04.09 00:41
미국이 예고했던 대로 이란 정예군 혁명수비대(IRGC)를 외국 테러조직으로 공식 지정했다고 CNN 등이 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국 정부가 외국 군대를 테러단체로 지정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이란도 중동에 주둔하는 미군을 테러조직으로 지정하는 등 맞불 대응하면서 양측 간 긴장이 고조됐다. 
이란 혁명수비대 대원들 모습. [EPA=연합뉴스]

이란 혁명수비대 대원들 모습. [EPA=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성명을 통해 “국무부가 주도한 이번 전례 없는 조치는 이란이 테러지원국일 뿐만 아니라 IRGC가 테러리즘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재정을 지원하며 국정 운영의 도구로 테러리즘을 조장한다는 현실을 인정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IRGC는 국제 테러리스트 활동을 지휘하고 실행하는 이란 정부의 주요 수단이라는 얘기다. 

트럼프 “IRGC, 국정 운영 도구로 테러리즘 조장”
이란도 즉각 “중동 주둔 미군 테러조직 지정” 맞불

 
트럼프 대통령은 “이 조치는 이란 정권에 대한 우리의 최대압박의 범위와 규모를 크게 확대할 것”이라며 IRGC와 사업을 수행하거나 IRGC에 지원을 제공할 경우 이는 테러리즘에 자금을 조달하게 되는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란 정권이 악의적이고 불법적인 행동을 포기할 때까지 재정 압박을 계속 강화하겠다는 계획이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이날 브리핑에서 “세계 각지의 기업과 은행은 이제부터 이란 혁명수비대와 어떤 방법으로도 금융거래를 수행하지 말아야 할 의무를 갖게 됐다”고 말했다. 
 
미국이 이 같은 초강수를 두면서 트럼프 정부 들어 악화한 관계가 최악으로 치달을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한 국가의 정규군을 테러조직으로 규정하는 건 정권의 합법성을 부정하는 의미가 담겨 있다. 1979년 이슬람혁명 직후 창설된 혁명수비대는 이란의 안보와 치안을 담당하는 최정예 군사조직이다. 혁명수비대는 이란 경제의 70% 정도를 통제하고 상당한 정치적 영향력을 가진 것으로 알려져 있다. 
 
앞서 이란은 미국이 이 같은 계획을 강행할 경우 대가로 미군을 이슬람국가(IS)와 동등한 테러단체로 지정해 보복할 것이라 경고했다. 이날 미국 발표 직후 이란 최고지도자의 직속조직 최고국가안보회의는 “외무부의 요청을 수용해 중동에 주둔하는 미군 중부사령부와 이와 연관된 군사조직을 테러조직으로 지정했다”는 내용의 보도자료를 냈다. 
 
전날 모하마드 알리 자파리 이란 혁명수비대 총사령관은 “미국이 어리석은 움직임으로 이란의 안보를 위험에 빠뜨린다면 상응한 조처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우리를 테러조직으로 지정하면 미군은 중동에서 더는 평화와 안정을 누리지 못할 것”이라고도 강조했다. 모하마드 자바드 자리프 외무부 장관도 “중동 주둔 미군에게 재난을 초래하리라는 것을 트럼프 행정부는 충분히 이해하고 있다”고 경고한 바 있다. 
황수연 기자 ppangshu@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