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아베, 떠나는 이수훈 대사 만나 “한·일관계 우려, 문 대통령에 전해달라”

중앙일보 2019.04.09 00:04 종합 6면 지면보기
아베

아베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8일 이수훈 주일 한국대사를 만나 현 한·일 관계에 대한 우려를 전했다고 일본 언론들이 전했다.
 

강제징용판결·위안부 문제 언급

조만간 이임하는 이 대사는 이날 오후 총리 관저에서 아베 총리를 예방했다. 두 사람은 통역 등 관계자가 배석한 가운데 20여 분 동안 환담을 나눴다.
 
지지통신은 일본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아베 총리가 최근 일본 기업에 대한 강제징용 배상 판결 문제와 위안부 문제를 언급했다고 전했다. 이 통신은 아베 총리가 “한·일 관계의 현재 상황을 우려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에게 (이 같은 우려를) 전해 주기 바란다”며 적절한 대응을 요구했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이 대사는 “본국에 전달하겠다”고 답했다.
 
NHK도 아베 총리가 이 대사에게 지금까지의 노고를 치하한 뒤 “악화 일변도인 한·일 관계에 대한 우려를 전했다”고 보도했다. 이어 한국 정부가 적절히 대응해 줄 것을 재차 요구했다고 전했다.
 
도쿄의 한 소식통은 “덕담이 오가는 등 분위기가 좋았고, 전반적으로 의미 있는 대화를 나눈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일본 정부는 지난해 10월 한국 대법원의 일본 기업에 대한 배상 판결이 내려진 직후와 이후 위안부 재단 해산 발표를 계기로 한 달 새 3번이나 이 대사를 초치했다. 올 1월에도 한국 법원이 신일철주금의 자산압류를 승인하자 네 번째 초치를 했다.
 
후임은 남관표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으로, 문 대통령으로부터 신임장을 받는 대로 곧 부임할 예정으로 알려졌다. 일본 언론들은 “신임 주일 대사가 도쿄 주일대사관에서 근무한 경험이 있다”는 점을 부각해 보도하고 있다.
 
도쿄=윤설영 특파원 snow0@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