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인사검증 부실 책임' 조국·조현옥 경질…반대 50.1% vs 찬성 39.4%

중앙일보 2019.04.08 17:27
조국 대통령비서실 민정수석비서관이 조현옥 인사수석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조국 대통령비서실 민정수석비서관이 조현옥 인사수석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정부 내각 2기 장관 후보자 2명의 낙마와 관련 청와대의 부실 인사검증이 도마 위에 오르면서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과 조현옥 인사수석의 '책임론’이 제기돼왔지만 경질을 반대하는 의견이 찬성보다 우세한 것으로 나타났다.  
 
8일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YTN '노종면의 더뉴스' 의뢰로 실시한 조사 결과에 따르면, '3·8 개각 장관후보자들의 인사검증에 대해 책임을 물어 민정 수석과 인사 수석을 경질해야 한다'는 주장에 반대하는 응답이 50.1%(매우 반대 30.0%·반대하는 편 20.1%)로 나타났다. 찬성은 39.4%(매우 찬성 24.9%·찬성하는 편 14.5%)로 집게됐으며, '모름·무응답'은 10.5%였다.
 
이번 조사에서 더불어민주당·정의당 지지층·진보층 70% 이상이 반대한 반면,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지지층은 70% 안팎으로 찬성표를 던진 것으로 집계됐다. 중도층에서는 반대 의견이 절반을 넘었다.  
 
세부적으로 보면, 정의당(반대78.8%)과 민주당(77.5%) 지지층·진보층(74.4%)에서 반대 여론이 70% 이상으로 높게 나타났다. 또 중도층(51.6%), 대구·경북(60.5%)과 광주·전라(56.0%)·경기·인천(51.2%)·대전·세종·충청(48.4%)과 40대(65.0%)·30대(57.7%)·20대(56.9%), 여성(53.0%)에서도 과반이 넘었다.  
 
찬성 여론은 바른미래당(찬성 76.7%)·한국당(69.6%) 지지층·무당층(43.8%), 보수층(56.1%), 부산·경남·울산(50.6%), 60대 이상(49.2%)·50대(48.3%)에서 우세한 양상을 보였다. 서울(반대 44.1%·찬성 43.1%)과 남성(47.2%·47.5%)에서는 찬반양론이 팽팽하게 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앞서 청와대는 국회의 인사청문보고서 채택을 하루 앞둔 지난달 31일 해외 부실 학회 참석을 이유로 조동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지명을 철회했다. 부동산 투기 의혹을 받은 최정호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는 같은 날 자진 사퇴 의사를 밝혔다.
 
청와대는 지난 1일 인사검증 부실 책임론에 따른 야당의 '조조라인' 경질 요구에 대해 "인사·민정 라인에서 특별한 문제가 파악된 것은 없다"며 "문제가 없으니 특별한 조치도 없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한편 8일 청와대는 자유한국당 등 야당이 사퇴를 요구한 박영선·김연철 두 후보자에 대한 임명안을 재가했다. 이미 임명안을 재가한 진영 행정안전·박양우 문화체육관광·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을 포함해 모두 5명의 신임 장관에 대한 임명장 수여식을 진행했다.
 
이번 조사는 무선 전화면접(10%) 및 무선(70%)·유선(20%) 자동응답 혼용, 무선전화(80%)와 유선전화(20%) 병행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 방법이 사용됐으며, 전국 19세 이상 성인 9369명에게 접촉해 전국 성인 505명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포인트, 응답률은 5.4%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