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한상의 "조양호 별세 애도…항공·물류 산업 발전에 공헌"

중앙일보 2019.04.08 11:47
조양호 회장. [중앙포토]

조양호 회장. [중앙포토]

대한상공회의소가 8일 별세한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을 애도하며 "평생 국내 항공∙물류산업의 발전에 많은 공헌을 했다"고 고인을 기렸다.
 
대한상의는 8일 논평을 통해 "고인의 명복을 빌며 유가족과 임직원분들께 심심한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고 밝혔다.
 
폐 질환으로 지난해 12월부터 미국에서 치료를 받아오던 조 회장은 이날 새벽 별세했다. 향년 70세. 조 회장 부인인 이명희 전 일우재단 이사장과 장남 조원태 대한항공 사장, 장녀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차녀 조현민 전 대한항공 전무 등 가족이 임종을 지킨 것으로 전해졌다.
 
한진그룹 측은 운구 및 장례 일정과 절차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조 회장은 1974년 대한항공에 입사해 1992년 대한항공 사장, 1996년 한진그룹 부회장, 2003년 한진그룹 회장을 맡았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