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노트북을 열며] 판사 정보 공개로 신상털기 막자

중앙일보 2019.04.08 00:18 종합 29면 지면보기
문병주 사회팀 차장

문병주 사회팀 차장

‘과도한 것 아니냐’고 생각했던 게 어느 순간 관성이 돼 버렸다. 법원의 중요한 판단이 나올 때 판사의 과거를 들여다보는 일이다. 최근에도 김은경 전 환경부장관에 대한 구속영장이 기각되자 영장담당 판사가 누구냐에 관심이 쏠렸다. 궁금증을 증폭시킨 건 판사가 밝힌 600자 정도의 사유 때문이었다. 박정길 부장판사는 “일괄 사직서 청구 및 표적 감사 관련 혐의는 최순실 일파의 국정농단과 당시 대통령에 대한 탄핵으로 인해 공공기관에 대한 인사 및 감찰권이 적절하게 행사되지 못해 방만한 운영과 기강 해이가 문제 됐던 사정 등을 고려해 이 부분 혐의는 다툼의 여지가 있다”고 밝혔다. 다른 이유도 몇 가지 덧붙였다.
 
노트북을 열며 4/8

노트북을 열며 4/8

“역대급 영장 기각 사유”라는 말들이 나왔다. 특히 ‘일파’라는 단어가 논쟁거리가 됐다. 일반적으로 영장담당 판사들은 기각이나 발부 사유를 간결하게 내놓는다. 혐의가 소명되는지, 도주 및 증거인멸 가능성이 있는지, 그리고 범죄의 중대성이나 피해자·참고인 등이 해를 당할 우려가 있는지 등을 포함시킨다는 형사소송법에 따른 조치다. 영장실질심사는 수사하는 데 인신구속이 필요한지 판단하는 조치일 뿐, 재판하는 절차가 아니기 때문이기도 하다. 박 부장판사의 경력, 그가 과거 재판했던 내용을 찾아봤다. 판사들 내부 평판 외에 접할 수 있는 거라곤 한 변호사가 인터뷰하면서 그와 대학 시절 학생운동을 했다는 정도였다.
 
지난해 9월 유해용 전 대법원 재판연구관에 대한 구속영장 기각 사유 역시 역대급이었다. 당시 허경호 부장판사는 약 3000자짜리 기각 사유서를 내놨다. 검찰의 논리를 반박하는 논리였다지만 구속영장을 절대 안 내주겠다는 ‘결심 선언’으로 읽혔다. 역시 신상이 털렸다. 김관진 전 국방부 장관과 안태근 전 검사장, 이명희 전 일우재단 이사장에 대한 구속영장을 모두 기각한 전력이 부각됐다.
 
“꼭 판사의 신상을 털어야 하나”라는 비판은 여전하다. 헌법이 보장하는 법관 독립의 원칙에 어긋나고, 심적 압박감을 줘 재판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우려가 있다는 이유에서다. 하지만 뒤집어 보면 헌법적 지위를 누리며 한 개인의 운명은 물론 사회의 큰 변화를 좌지우지하는 위치에 있기 때문에 판사에 대한 정보는 더 많이 국민에게 공개해야 한다. 특정 연구회나 사회적 활동 내역 역시 그 판사가 판결하면서 의지할 ‘양심’을 구성하는 요소라는 점을 감안하면 더욱 그렇다. 사법 신뢰를 되찾겠다는 이 시점에서 관성적 ‘신상털기’ 전에 법원이 나서서 투명한 ‘정보 공개’를 하는 것도 고려해볼 만하다.
 
문병주 사회팀 차장
미세먼지 실험 아이디어 공모, 이벤트만 참여해도 바나나맛 우유가!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