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中, 고비사막서 미사일실험···미군기지 똑같이 그려서 쐈다

중앙일보 2019.04.07 16:52
중국 서부 둔황(敦煌)시에서 약 100㎞ 떨어진 고비 사막. 미국 위성이 사막 한가운데 그려진 3척의 군함을 포착했다. 2013년께 촬영된 이들 위성사진을 분석한 미 해군은 이를 중국군의 미사일 공격 실험장으로 결론지었다.
 

미국, 위성사진 분석 "항모 갑판에 전투기 모양까지"

미 해군이 놀랐던 것은 ‘사막 위의 군함’의 배치 형태였다. 군함 3척은 마치 거울에 비춘 듯, 일본 요코스카(横須賀)의 주일미군 기지와 똑같은 모습을 하고 있었다. 심지어 군함 모양의 3개 표적의 한가운데에는 실제 미사일이 떨어져 생긴 흔적도 있었다. 항공모함 갑판 모양 위에는 전투기로 보이는 항공기 모양 12대도 ‘탑재’돼 있었다.
 
7일 아사히 신문이 1면 머릿기사에 소개한 사진. 왼쪽이 일본 가나가와현 요코스카 기지의 모습이고, 오른쪽이 중국 고비사막의 미사일 요격 실험장의 모습. 그 형태가 거울에 비춘 듯 똑같이 생겼다. [사진 아사히신문 캡쳐]

7일 아사히 신문이 1면 머릿기사에 소개한 사진. 왼쪽이 일본 가나가와현 요코스카 기지의 모습이고, 오른쪽이 중국 고비사막의 미사일 요격 실험장의 모습. 그 형태가 거울에 비춘 듯 똑같이 생겼다. [사진 아사히신문 캡쳐]

미 해군이 2017년 발표한 ‘선제공격:아시아 미군기지에 대한 중국의 미사일 위협’ 보고서에 따르면 요코스카 기지 외에도 오키나와(沖縄)현에 있는 가데나(嘉手納) 미 공군기지의 전투기 주기장과 똑같은 모양의 구조물도 중국 내에 있다고 명시됐다.

 
7일 아사히 신문이 1면 머리기사로 전한 “사막에 ‘가상 요코스카 기지’가 있다”는 기사 일부다. 신문은 미국이 러시아와 맺은 ‘중거리핵전력폐기조약(INF)’에 발이 묶여 있는 동안 중국의 미사일 전력이 미국을 위협할 수준에 이르렀다고 보도했다. 
 
중국 고비사막에 있는 미사일 실험장. 항공모함의 갑판 모양을 한 표적에 전투기 모양 항공기가 배치돼 있다. [사진 아사히신문 캡쳐]

중국 고비사막에 있는 미사일 실험장. 항공모함의 갑판 모양을 한 표적에 전투기 모양 항공기가 배치돼 있다. [사진 아사히신문 캡쳐]

중국은 DF(둥펑, 東風)-21, DF-26 등 준중거리, 중거리 미사일 개발에 박차를 가해, 현재 세계에서 가장 많은 중거리 미사일을 보유하고 있다. 중국군은 올 1월 미국령 괌을 사정거리로 하는 일명 ‘괌 킬러’인 최신 중거리 탄도미사일 DF-26의 시험 발사 장면을 국영 TV를 통해 방영했다. 
 
2015년 말엔 미사일 부대 ‘제2포병’을 육·해·공군 급으로 격상시켜 ‘로켓군’도 창설했다. 당시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은 “로켓군은 우리나라의 전략적 억지의 핵심 전력이며, 대국 지위의 전략적 지주, 국가 안전보장의 초석이다. 중장거리의 정밀한 공격력을 강화하라”고 강조했다.  
 
중국은 특히 사정거리 1000㎞~5500㎞의 준중거리, 중거리 미사일 개발과 배치에 주력해왔다. 중국이 미 본토를 타격할 수 있는 대륙간탄도미사일(ICBM)보다 중거리를 중시하는 이유는 “미국과 전면전을 하려는 게 아니라, 유사시 미군이 중국 주변에 접근하는 것을 막는 것이 최우선 과제이기 때문(중국 정부 싱크탱크 연구원)”이라는 설명이다. 1990년대 대만해협 위기 당시 미군이 항공모함 2척을 급파해 중국의 코앞까지 밀고 들어왔을 때 이를 견제할 수단이 없다는 점을 실감했다는 것이다. 중국군 간부는 “이를 계기로 미 항공모함이나 주일미군 기지를 공격하기 위한 중거리 미사일 개발을 최우선적으로 진행하게 됐다”고 전했다.
  
2015년 9월 중국 열병식에서 모습을 드러낸 DF-26 대함탄도미사일 [사진 중국 국방부]

2015년 9월 중국 열병식에서 모습을 드러낸 DF-26 대함탄도미사일 [사진 중국 국방부]

한편, 미국은 2월 INF 탈퇴를 선언한 뒤 본격적인 중거리미사일 개발에 들어갔다. 중거리미사일은 러시아만 아니라 중국 견제용이 될 수 있다. 일본의 우려는 미국이 새로 개발한 중거리 미사일을 배치할 장소가 일본이 될 확률이 높다는 점에 있다. 아사히 신문은 미 국방부 관계자를 인용해 “배치 장소로는 일본과 필리핀 등 동맹국도 검토 대상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그런데 필리핀은 정치적으로 불안정할 수 있고, 괌은 지리적으로 중국과 너무 멀어 일본이 최적합지로 꼽힐 가능성이 높다는 분석이다.
 
일본 방위성이 공개한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에 대비해 도쿄 네리마(練馬)구의 아사카(朝霞)주둔지에서 이뤄진 지상배치형 요격미사일 'PAC-3' 배치 훈련 장면. [교도=연합뉴스]

일본 방위성이 공개한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에 대비해 도쿄 네리마(練馬)구의 아사카(朝霞)주둔지에서 이뤄진 지상배치형 요격미사일 'PAC-3' 배치 훈련 장면. [교도=연합뉴스]

 
아사히 신문은 미 국방부 관계자를 인용해 “핵 비탑재 중거리 순항 미사일을 일본에 상시 배치하거나, 유사·긴급 시에만 배치하거나, 일본 자위대에 중거리 미사일을 보유하도록 하는 방안이 선택지로 꼽히고 있다”고 전했다. 3가지 방안 모두 일본 정부로선 부담이 큰 시나리오라고 신문은 전했다.
 
도쿄=윤설영 특파원 snow0@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