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언주 “바른미래, 찌질함 끝 어딘지 참 한심…뒤끝 작렬이다”

중앙일보 2019.04.07 14:33
이언주 바른미래당 의원. [연합뉴스]

이언주 바른미래당 의원. [연합뉴스]

이언주 바른미래당 의원이 자신에게 '당원권 1년 정지'의 중징계를 내린 바른미래당 일부를 향해 "찌질함의 끝이 어딘지 참 한심하다. 뒤끝 작렬이다"라고 맹비난했다.
 
이 의원은 7일 자신의 SNS를 통해 "바른미래당 대표를 비롯한 문재인 정권 2중대파들이 헌법기관이자 공인인 제가 공적 이유로 공인을 비판하는 걸 견디지 못하고 당원권 1년 정지라는 중징계를 내렸다"며 "보수 야당으로 분류되는 바른미래당이 자꾸 좌파 2중대 정당으로 전락해 민심과 정치지형을 왜곡하는 것이 안타깝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는 자신이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를 '찌질하다'고 비난한 것에 대해 문제가 있느냐고 반문했다. 이 의원은 "정권 심판, 탈원전세력 심판을 위해 기득권에 연연하지 말고 나라 위해 창원 선거에서 단일대오로 싸워야 한다. 그런데, 자신들의 정치적 입지 등을 위해 보수표를 분열시키고 젊은 정치인을 현혹해 패가망신하고, 정치생명을 망가뜨렸다. 또 혈세인 국고보조금까지 펑펑쓰며 숙식하는 손학규 대표의 행태가 찌질하다고 했는데 문제 있습니까?"라고 적었다. 
 
이어 "이 당은 분명 보수 정당으로 출범했다"라며 "그런데도 끊임없이 다른 얘기가 나오고 심지어는 반대파 숙청법(공수처)과 좌파연대 선거법의 패스트트랙까지 야합하고 있다. 제 목소리가 제거되면 이 당이 과연 어디로 가겠는가, 나라가 더 어려워지지 않을까 걱정이 된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최근 자신이 소속된 상임위가 기존 산업통산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산자위)에서 행정안전위원회로 변경된 것에 대해서도 불만을 제기했다.  
 
그는 "산자위에서 제 의결권을 박탈하고, 법안 소위위원장 자리에서 밀어내는 것도 결국 문 정권의 반시장·반기업 사회주의정책 반대에 앞장서온 저를 밀어내고 적당한 2중대 협상을 하기위함인 듯 해서 걱정"이라며 "원래 상임위를 원내대표 마음대로 변경할 수 있어도 해당의원에게 의사를 묻는 것이 관례다. 멋대로 바꾸는 걸 보니 그 찌질함의 끝이 어디인지 참으로 한심하다. 뒤끝 작렬이다"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그러면서 "결과적으로 제 의결권을 박탈하고 소위원장에서 밀어내는 것은 문 정권의 폭주에 대한 견제를 방해하는데 일시적으로 도움이 되긴 할 것"이라며  "마치 창원선거에 무리하게 후보를 내고 필사적 득표활동을 해서 범좌파 후보가 당선되는데 결정적 기여를 한 것과 같다. 정말 묻고 싶다. '넌, 누구냐?', '누가 보냈느냐?'"라고 비꼬았다. 이 의원의 이 발언은 창원·성산 보궐선거에 힘을 쏟았던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를 겨냥한 것으로 보인다.
 
이 의원은 "이런 분위기는 오래 갈 수 없다. 왜냐하면 많은 국민이 문 정권의 경제 파탄, 소상공인들의 피눈물을 뽑으며 중산층을 몰락시키고 지지기반인 무산계급을 늘여가는 것에 분노하고 있다. 야당이 그 분노에 답하지 못한다면 당연히 국민으로부터 심판을 면할 수 없기 때문이다"라며 "여하튼 제가 어디로 가든 그동안 제가 산자위에서 소상공인을 대변하는데 앞장서 온 것 이상으로 소상공인을 대변해 가겠다"고 말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