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원순 서울시장 “미세먼지와 전면전” 선포

중앙일보 2019.04.07 12:06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가 발령된 지난 2월 22일 오전 박원순 서울시장이 서울시청 서소문 별관 노후 경유차 운행제한 단속 상황실을 살펴보고 있다. [연합뉴스]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가 발령된 지난 2월 22일 오전 박원순 서울시장이 서울시청 서소문 별관 노후 경유차 운행제한 단속 상황실을 살펴보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시가 미세먼지와 전면전을 선포했다. 미세먼지 저감 대책을 수립·집행하는 전담조직을 만들고, 박원순 서울시장이 직접 조직을 지휘한다. 대기환경·교통 전문가로 구성된 ‘미세먼지 연구·정책 자문단’을 운영하고 ‘미세먼지 연구소’도 설립한다. 
 

미세먼지 전담하는 ‘대책본부’ 발족하고
박 시장이 본부장 맡아 실행의지 담아
중장기 로드맵 짜는 미세먼지硏도 발족

서울시는 7일 갈수록 심각해지고 있는 미세먼지 문제에 총체적으로 대응하는 컨트롤타워인 ‘미세먼지 재난 대책본부’를 발족하고, 박 시장이 본부장을 맡는다고 밝혔다. 박 시장이 주요 현안에 대해 직접 책임을 맡겠다고 한 것은 이례적인 일이다. 그만큼 그의 문제해결 의지가 남다르다는 뜻이다.
 
미세먼지 재난 대책본부는 박 시장을 본부장으로 사업장관리반·시민건강보호반·홍보추진반·효과분석반 등으로 구성된다. 25개 자치구와 산하기관도 포함된다. 미세먼지본부는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발령이 예상되는 당일 오후 4시부터 운영된다. 서울시 관계자는 “지난 3월 국회에서 통과된 미세먼지특별법후속조치를 추진하고, 녹색교통지역 운행 제한·민간차량 2부제 시행 등에 대해 시민 의견을 수렴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미세먼지 연구·정책 자문단도 운영한다. 장영기 수원대 교수 등 21명으로 구성됐으며, 정책 제안과 연구 자문 등 서울시의 ‘미세먼지 싱크탱크’로서 위상을 갖는다. 자문단은 먼저 박 시장이 제안한 ‘미세먼지 시즌제’ 시행 확대를 검토하고 있다. 미세먼지가 극성인 10월부터 이듬해 3월까지 미세먼지 저감조치를 상시 시행하자는 것이다. 자문단은 “이 같은 대책은 서울시에서만 시행하기엔 실효성에 한계가 있어 수도권과 전국으로 범위를 넓히자고 정부에 건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와 함께 그동안 서울시 보건환경연구원·서울기술연구원·서울연구원 등에서 개별적으로 진행하던 미세먼지 관련 연구 기능을 통합해 ‘미세먼지 연구소’를 만든다. 보다 통합적·체계적인 연구와 중장기 로드맵 마련을 위해서다.  
 
박원순 시장은 “미세먼지 연구소 발족을 시작으로 ‘미세먼지 걱정 없는 서울 만들기’ 프로젝트가 시작됐다. 앞으로 시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미세먼지 정책으로 연계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상재 기자 lee.sangjai@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