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고진영·김인경, LPGA 시즌 첫 메이저 3R 1·2위...우승 도전

중앙일보 2019.04.07 10:32
고진영. [AFP=연합뉴스]

고진영. [AFP=연합뉴스]

 
 고진영(24)이 2019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시즌 첫 메이저 대회인 ANA 인스퍼레이션 셋째날 단독 선두로 올라섰다. 김인경(31)도 2위로 바짝 추격하는 등 이번 대회 한국 선수들의 강세도 뚜렷했다.
 
고진영은 7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랜초 미라지의 미션 힐스 골프장에서 열린 ANA 인스퍼레이션 3라운드에서 4타를 줄여 합계 8언더파로 단독 선두로 올라섰다. 고진영 뿐 아니라 김인경이 1타 뒤진 7언더파 2위, 이날 하루 4타를 줄인 이미향(26)이 재미교포 대니얼 강(미국)과 함께 5언더파 공동 3위에 오르는 등 톱3에 한국 선수들이 이름을 올렸다.
 
올 시즌 내내 가파른 상승세를 잇고 있는 고진영은 이번 대회에서도 첫날 공동 2위, 둘째날 3위 등 내내 선두권을 지켜왔다. 셋째날에도 전반부터 좋은 감각을 이었다. 2번 홀(파5)에서 홀 2m 거리의 버디 퍼트를 성공하면서 기세를 높인 고진영은 4·5·6번 홀에서 3개 홀 연속 버디로 단독 선두로 치고 올라섰다. 9번 홀에서도 버디를 추가해 전반에만 5타를 줄였다.
 
주춤한 상황도 있었다. 파3 14번 홀에서 친 티샷이 물에 빠지는 바람에 끝내 이 홀에서 2타를 잃었다. 이어 15번 홀에서도 다시 보기를 범하면서 순식간에 3타를 잃었다. 그러나 17번 홀(파3)에서 버디로 다시 1타를 줄이면서 선두를 지키고 3라운드를 마쳤다.
 
김인경. [AFP=연합뉴스]

김인경. [AFP=연합뉴스]

 
2라운드 단독 선두로 올라섰던 김인경은 이날 1타를 잃었다. 3번 홀 보기로 시작한 김인경은 파5 9번 홀에서 좀처럼 거리를 내지 못하고 5번째 샷 만에 온 그린한 끝에 더블 보기로 2타를 더 잃었다. 그러나 10번 홀 버디로 분위기를 다시 살린 김인경은 18번 홀에서 다시 버디를 추가하고 고진영을 1타 차로 압박하면서 우승 도전 기회를 살려갔다. 고진영과 김인경은 최종 라운드에서 한 조에 편성돼 우승 경쟁을 펼치게 됐다.
 
이미향은 이날 17번 홀에서 홀인원을 기록해 활짝 웃었다. 티샷한 공이 그린 위에 구르더니 그대로 홀컵 안으로 빨려들어간 사실을 안 이미향은 펄쩍펄쩍 뛰면서 기쁨을 만끽했다. 또 이날 1타를 줄인 이정은이 3언더파 공동 5위, 박성현이 2언더파 공동 8위에 오르는 등 톱10에만 한국 선수 5명이 이름을 올려 최종 라운드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