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文 지지율 41% 취임후 최저···"중도층 대부분 이탈한 듯"

중앙일보 2019.04.05 11:32
 문재인 대통령 국정 지지율이 2년전 대선 당시 득표율(41.1%)과 비슷하게 나온 여론조사가 5일 나왔다.
 
문재인 대통령이 5일 오전 0시부터 47분까지 국가위기관리센터에서 강원도 고성군 인제군 산불 관련해 긴급상황보고를 받은 뒤 총력대응을 지시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5일 오전 0시부터 47분까지 국가위기관리센터에서 강원도 고성군 인제군 산불 관련해 긴급상황보고를 받은 뒤 총력대응을 지시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갤럽이 5일 발표한 주간 정례조사에서 문 대통령의 직무 수행에 대한 긍정 평가는 41%로 집계됐다. 
 
대통령 지지율이 대선득표율과 비슷해졌다는 것은 정부 출범후 지지세력으로 끌어모았던 중도층이 대부분 이탈했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반면 부정 평가는 49%였다. 갤럽 조사에서 문 대통령 지지율 41%는 취임후 최저치이며 부정평가는 최고치다. 지난주 대비 긍정평가는 2%포인트 떨어졌고, 부정평가는 3%포인트 늘었다. 부정-긍정 평가 차이는 8%포인트까지 벌어져 오차범위(±3.1%p)를 벗어났다. 갤럽 조사에서 부정평가가 긍정평가를 앞서는 ‘데스 크로스’는 이번이 네번째지만 오차범위를 벗어난 건 처음이다. 지역별로는 호남을 제외한 전 지역에서 부정평가가 긍정평가보다 우세했다.
 
문 대통령 국정 지지율이 하락세를 보이는 이유로는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의 도덕성 논란과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 부동산 투기 의혹의 여진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갤럽은 분석했다. 정치권에선 앞으로 문 대통령 지지율이 30%대로 추락하게 되면 ‘레임덕’이 시작될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대통령 직무 수행 평가

대통령 직무 수행 평가

부정평가 이유로는 경제ㆍ민생문제 해결 부족이 38%로 가장 높았다. 이어 북한 관계 치중ㆍ친북성향(14%), 일자리 문제ㆍ고용 부족(6%), 인사(人事) 문제(5%) 등이 꼽혔다. 반면 긍정평가 이유로는 북한과의 관계 개선(16%), 외교 잘함(11%), 최선을 다함(8%), 복지 확대(6%) 등이었다.
 
부정평가 확대엔 다양한 요인이 작동했다. 연령별로는 20대(19~29세)의 긍정-부정 평가가 41%-44%를 기록, 지난주(3월 넷째 주 조사, 49%-37%)에 비해 역전 폭이 컸다. 지역별로는 서울의 이탈률이 높았다. 지난주만 해도 긍정-부정 평가가 각각 46%로 팽팽했으나 이번 주엔 38%(긍정)-52%(부정)로 부정 여론이 확연히 커졌다.
 
정당 지지율은 더불어민주당 37%, 지지정당이 없는 무당(無黨)층 25%, 자유한국당 23%, 정의당 9%, 바른미래당 6%, 민주평화당 1% 순이다. 지난주와 비교하면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 지지도가 각각 2%포인트, 1%포인트 상승했고 정의당은 1%포인트 하락했다.
 
이번 조사는 전국 19세 이상 남녀 1003명을 대상으로 4월 2~4일 진행됐다. 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3.1%포인트, 응답률은 15%였다. 자세한 사항은 한국갤럽과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최민우 기자 minw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