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한국의 '세계 최초 5G 상용화' 선언에 버라이즌 "알맹이 없다"

중앙일보 2019.04.05 06:51
미국 이동통신 1위 업체 버라이즌은 한국 이통3사가 세계 최초 5세대(5G) 상용화를 선언한 데 대해 불편한 심기를 보이며 ‘떠들썩한 홍보(PR stunt)’라고 폄하했다.
 
한 남자가 5세대(5G) 네트워크를 통해 가상현실을 즐기고 있다. [셔터스톡]

한 남자가 5세대(5G) 네트워크를 통해 가상현실을 즐기고 있다. [셔터스톡]

 
버라이즌의 홍보담당 디렉터인 케빈 킹은 4일(현지시간) 일본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과 인터뷰를 통해 “한국 업체는 6명의 셀럽(유명인)에게 서둘러 폰을 나눠주고 5G를 개통했다고 홍보하고 있다”면서 “이는 ‘떠들썩한 홍보’에 불과하다”고 애써 외면했다. 한마디로 알맹이가 없다는 것이다.
 
그러면서 그는 “우리는 5G 단말기를 원하는 모든 사람에게 전달하고 5G 네트워크를 가동했다”며 “실제 시카고와 미니애폴리스 매장에서 5G 단말기를 판매하는 중”이라고 말했다.
 
[사진 연합뉴스TV 제공]

[사진 연합뉴스TV 제공]

 
이에 앞서 버라이즌은 한국시간으로 4일 오전 1시에 5G 서비스를 개시하면서 ‘세계 최초 상용화’를 선언했는데, 이를 사전에 알아챈 한국 이통3사가 일정을 앞당겨 버라이즌보다 2시간 먼저 5G 네트워크를 개통했다. 버라이즌은 이를 ‘꼼수’라고 보고 "세계 최초는 여전히 버라이즌"이라는 주장이다.
 
한국은 1호 가입자의 개통 이후 이틀 뒤인 5일부터 일반인을 대상으로 개통하는 만큼 실제 5G 네트워크 서비스는 5일부터라고 반박했다.
 
그러나 버라이즌의 경우도 ‘자타공인 세계 최초’를 주장할 근거는 약한 편이다. 5G 전용 단말기가 아니라 4G로 개발된 모토로라 모토 Z3에 5G 모뎀칩이 달린 라우터를 연결해야 사용할 수 있다. 
 
이 때문에 실제 속도가 5G에 비해 느려 4.5G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또한 시카고와 미니애폴리스 등 미국 2개 도시의 도심 지역에서만 제한적으로 서비스하는 중이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서울과 미국의 2개 도시 가운데 어느 도시가 최초였는지 불확실하다"고 보도했다. 이런 사정으로 세계이동통신사업자연합회(GSMA)의 판정을 기다려야 정확한 '세계최초 5G 국가'를 가릴 수 있게 됐다. 
 
제한된 수의 1호 가입자에게 성공적인 서비스가 두시간 먼저 개시된 만큼, 한국이 ‘세계 최초 5G 상용화’로 인정받을 가능성이 크다는 게 정보기술(IT) 전문가들의 설명이다.
 
하지만 일본 언론은 ‘세계 최초는 미국’이라는 보도를 지속하고 있다. NHK는 “버라이즌은 오는 11일 5G 서비스를 시작할 예정이었지만, 한국의 주요 이통사가 5G 상용화를 5일 시작한다고 발표함에 따라 서둘러 일정을 앞당겼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한국 매체는 자국 이통사가 버라이즌보다 2시간 일찍 5G 서비스를 시작해 세계 최초라고 보도하고 있다”며 “그러나 서비스 대상이 연예인이나 스포츠 선수 등에 한정돼 있고, 일반인 가입자는 예정대로 5일부터 개통된다”고 덧붙였다.
 
산케이신문과 지지통신도 버라이즌이 미국 도시 2곳에서 세계 최초로 5G 서비스를 시작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비해 미국 블룸버그통신은 “지난 밤 한국이 전국에서 5G 서비스를 시작했지만, 버라이즌은 미국 도시 2곳에서 서비스를 시작했다”면서 “실제로 미국의 5G 스마트폰 기기는 부족한 상황이고, 이마저도 50달러짜리 5G 모듈을 장착한 모토로라의 ‘모토Z3’만 5G 이용이 가능하다”고 지적했다.
 
뉴욕=심재우 특파원 jwshim@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