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요양원 대신 지역사회가 어르신·장애인 돌본다

중앙일보 2019.04.05 00:04 종합 24면 지면보기
6월부터 2년간 광주 서구, 부천시, 천안시, 전주시, 김해시, 대구 남구, 제주시, 화성시에서 ‘지역사회 통합돌봄’(커뮤니티케어) 선도사업이 이뤄진다. 커뮤니티케어(Community Care)는 노인·장애인·정신질환자 등 돌봄이 필요한 국민이 시설·병원이 아닌 살던 집이나 지역에서 필요한 복지서비스를 받으며 살아갈 수 있게 하는 제도다. 이를 위해 주거, 보건의료, 요양 등의 서비스를 통합적으로 지원한다. 보건복지부는 4일 커뮤니티케어 선도사업 지역 공모 결과를 발표했다.
 

복지부, 부천·제주 등 8개 지자체
커뮤니티케어 선도사업 선정

8개 선도사업 지역에서는 주민의 요구를 실제로 확인한 후 필요한 서비스를 자주적으로 개발해 제공하게 된다. 노인 분야 선도사업 지역으로 선정된 지방자치단체는 5곳이다.
 
경기 부천시는 10개 광역동으로 행정체계를 개편해 케어전담팀을 두고, 의사가 노인의 집을 직접 찾아가는 ‘방문진료’를 실시할 예정이다. 충남 천안시는 관내 경로당 727곳에 ‘한의주치의’를 1명씩 지정해주고, 약사회와 협력해 순회 복약지도를 벌이는 등 경로당을 중심으로 건강증진사업을 벌인다. 전북 전주시는 일시적으로 보호자가 없는 노인에게 단기적으로 재가돌봄서비스를 제공하고, 거동이 불편한 노인이 병원에 방문할 때 독거노인생활관리사가 동행하고 이동비를 지원하는 서비스를 시작한다.
 
장애인 선도사업 지역은 2곳이다. 대구 남구는 장애인 2∼3명이 함께 거주하면서 자립 훈련을 받을 수 있는 ‘자립체험주택’을 조성한다. 제주 제주시는 건강·돌봄 서비스를 받기 쉬운 공공임대주택인 ‘케어안심주택’과 자립체험주택을 운영한다.
 
복지부는 커뮤니티케어를 확대하는 지자체에 재정적인 인센티브를 제공하는 방안도 검토하기로 했다.
 
이승호 기자 wonderma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