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비핵화 위해 한·일 갈등 극복해야" 美 상원까지 나섰다

중앙일보 2019.04.04 11:17
미국 연방 상원 외교위원회가 3일(현지시간) 한·미·일 3국 간 유대와 공조의 중요성을 재확인하는 결의안을 가결했다. 
 
강경화 외교장관(오른쪽)과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가운데),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외무상이 지난 해 7월 8일 도쿄 외무성 이쿠라(飯倉)공관에서 회담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교도=연합뉴스]

강경화 외교장관(오른쪽)과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가운데),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외무상이 지난 해 7월 8일 도쿄 외무성 이쿠라(飯倉)공관에서 회담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교도=연합뉴스]

미국의소리(VOA) 방송에 따르면 상원 외교위는 이날 전체회의를 열어 한·미·일 공조에 대한 지지 결의안 과 데이비드 스틸웰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 지명자에 대한 인준안 등을 통과시켰다.  
 
‘한·미·일 공조에 대한 지지 결의안’은 상원 외교위원회 민주당 간사인 밥 메넨데즈 의원과 코리 가드너 의원, 하원 외교위원장 엘리엇 엥겔 의원과 브래드 셔먼 의원 등이 주도해지난 2월 상·하원에 각각 제출됐다. 결의안은 “북한의 지속적인 국제법과 인권 위반이 한·미·일 3국에 공통된 위협”이라고 지적하면서 “한·미·일 3국의 유대와 협력이 매우 중요하다는 점을 강력하게 지지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또 대북제재와 관련해 “제재의 완전하고 효율적인 시행과 추가적인 대북 조치 평가를 위해 3국이 공조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회원국을 비롯한 다른 회원국들과 협력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제임스 리시 상원 외교위원장은 결의안 통과 후 VOA와의 인터뷰에서 “한·미·일 3국이 한반도 비핵화라는 공통의 목표 달성을 위해 협력한다는 점을 분명히 하기 위한 것이 결의안의 목적”이라고 말했다.
 
리시 위원장은 또 최근 악화되고 있는 한일 관계에 대해 “(양국간) 갈등은 오랜 기간 있었지만 주요 목표이자 가장 중요한 목표인 비핵화 달성을 위해 갈등을 극복해야 한다”며 “두 나라 사이에 균열이 있다는 사실을 무시할 순 없지만, 그렇다고 문제 해결 노력조차 할 수 없다는 의미는 아니라고 본다”는 의견을 밝혔다. 
 
강제징용 판결 문제 등으로 한일 관계가 냉각되는 상황에서 한·미·일 3국 협력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미 행정부 내에서도 연이어 나오고 있다. 지난 2일에는 로버트 팔라디노 미 국무부 부대변인이 정례 브리핑에서 북핵 문제와 관련한 질문을 받고 “향후 모든 조치는 한국과 일본을 포함한 우리 동맹들과 긴밀하게 협의해 나갈 것”이라고 답했다. 
 
국무부는 지난 1일 강경화 외교장관과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의 외교 장관 회담 결과 보도자료에도 “양 장관은 미국의 인도 태평양 전략과 한국의 신남방 정책, 미국·한국·일본 간 3각 공조 등을 포함한 이슈에도 협조하기로 했다”는 문구를 넣어 한·미·일 공조를 강조했다. 
이영희 기자 misquick@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