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임블리 호박즙서 곰팡이 발견…임지현 "판매 중단하고 환불 조치"

중앙일보 2019.04.03 17:08
임블리 호박즙

임블리 호박즙

한 소비자가 쇼핑몰 '임블리'에서 구매한 호박즙에서 이물질이 발견됐다고 지적하자 임지현 부건에프엔씨 상무가 해당 제품을 모두 환불 조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다만 임 상무는 "구매한 것을 그대로 받고 배송받고 싶어하는 사람들이 있는데, 그분들은 게시판에 남겨주면 안내를 도와드리겠다"고 전했다. 
 
임 상무는 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어제 한 고객께서 임블리 사이트에서 4개월 전에 임블리 호박즙을 3박스 구매하셨고 호박즙 입구에서 곰팡이로 보이는 이물질이 있다고 하셨다"고 적었다.  
 
이어 "김재식 박사님께서 확인 결과 김 박사 호박즙에서도 이런 경우가 지금까지 생산·판매를 하면서 2건이 발생됐고, 호박즙을 생산하는 스파우트 파우치의 입구를 기계가 덜 잠그는 경우가 수십만건 중 한두 건정도 생길 수 있는 오류가 있음을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임 상무는 "유통 및 보관 중 공기에 노출되고 공기 중에 떠도는 균이 방부제 없는 호박즙과 접촉해 곰팡이가 발생할 수 있다고 한다"며 "아무리 적은 확률이라 하더라도 이런 가능성을 알게 된 이상 현재로썬 판매를 안 하는 게 맞다고 판단해 결정했다"고 밝혔다.
 
전일 판매된 28회차분과 추후 발생할 수 있는 불안감까지 감안해 전액환불을 돕겠다고 밝혔다.  
 
끝으로 그는 "다시 한번 블리님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리며, 호박즙은 용기변경 등 개선방법을 확실하게 체크하기 전까지는 우선 생산을 보류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2일 임블리 쇼핑몰에서 호박즙을 구입한 A씨는 "호박즙에 곰팡이가 생겼고 게시판에 올리니 환불은 어렵고 그동안 먹은 것에 관해선 확인이 안 되니 남은 수량과 폐기한 한 개만 교환을 해주겠다고 했다. 너무 어이없다"라고 주장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