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은재 “박지원, ‘김학의 CD’ 누구에게 받았는지 밝혀야”

중앙일보 2019.04.03 15:19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 [연합뉴스]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 [연합뉴스]

이은재 자유한국당 의원이 3일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은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관련 CD를 경찰 고위간부로부터 받은 것인지 아니면 다른 누구로부터 받았는지 분명히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국회 정보위원회 야당 간사인 이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민갑룡 경찰청장은 전날 국회 정보위 업무보고에서 ‘경찰 고위간부로부터 김학의 동영상 CD를 전달받았다는 박지원 의원의 주장을 확인할 수 없다’고 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박 의원 말대로 본인이 2013년 3월 초에 경찰로부터 받았다면, 2013년 1월부터 김학의 관련 범죄정보를 수집한 경찰이 해당 영상을 경찰 내사에 적극 활용해 수사가 빨라졌음은 물론, 청와대 정식보고를 통해 김학의 차관 내정을 막을 수 있었을 것”고 지적했다.  
 
이어 “경찰은 이번 사안과 관련해 엄중한 책임을 물어야 한다”며 “당시 검경수사권 조정에서 유리한 이점을 확보하기 위해 경찰이 수사 외적으로 해당 CD를 야당 의원과 협잡에 이용한 것 또한 비난받아 마땅하다”고 주장했다.
 
또 “박영선 의원이 2013년 3월 13일 당일 취임 2일밖에 안된 당시 황교안 법무부 장관에게 문제의 CD를 언급하며 김학의 차관의 임명 재검토를 요청했다고 한다”며 “박 후보자가 인사청문회에서 이를 언급한 것은 자신에게 제기된 각종 의혹에 대한 물타기이며 정치공작”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한국당은 지난 1일 ‘김학의 특검법’을 발의했다”며 “관련된 쟁점들에 대한 명확한 진실을 밝히고 더 이상 이 사안이 정치 쟁점화해 정치공방으로 이어지지 않도록 여당은 특검법 도입을 적극 수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