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이판서 홀로 여행하던 40대 한국인 남성, 2달째 실종

중앙일보 2019.04.03 13:56
[연합뉴스TV]

[연합뉴스TV]

사이판에서 한국인 40대 남성 A씨가 실종돼 현지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3일 외교부와 사이판 경찰 당국에 따르면 A씨는 지난 2월 14일 사이판의 한 호텔에서 나간 뒤 연락이 두절됐다는 신고가 접수돼 현지 경찰이 수사하고 있지만 현재까지 행적이 확인되지 않고 있다. A씨는 당시 혼자 여행 중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관할 재외공관인 주하갓냐출장소는 사고 접수 뒤 담당영사를 현장에 파견해 사이판 경찰 당국에 신속하고 철저한 수사를 통한 실종자 소재 파악을 요청했다. 현지 한인회 등에 안내문을 공지하는 등 실종자 소재 파악에 주력하고 있다고 외교부는 전했다.
 
외교부 당국자는 "A씨가 범죄나 사고와 관련된 정황이 파악된 것은 아직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우리 국민의 조속한 소재 파악을 위해 필요한 영사조력을 지속 제공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