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아차노조, 광주형일자리 추진했다고 전 지회장 제명

중앙일보 2019.04.03 13:46
금속노조 기아자동차지부(이하 기아차 노조)가 3일 정기대의원대회에서 전 광주공장 지회장 2명을 제명하기로 결의했다. 박병규 전 광주광역시 경제부시장(현 광주시 사회연대일자리 특보)과 이기곤 전 광주지회장이다. 노조는 조합원 자격 박탈을 결의한 이유로 광주형 일자리를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합의 타결한 데 대한 책임을 들었다.
 

기아차 노조 대의원 대회 제명 안건 통과
광주형 일자리 적극 추진과 타결 책임 물어
결의안을 운영위로 넘겨 제명 권고키로

기아차 노조는 민주노총, 금속노조, 현대차 노조와 함께 광주형 일자리에 강하게 반대하고 있다. 광주형 일자리 철회를 위한 3년 투쟁 돌입을 선언한 상태다.
 
노조는 대의원대회의 제명 결의안을 지부 운영위원회로 이송해 제명을 권고하기로 했다. 따라서 2명에 대한 조합원 자격 박탈은 대의원대회가 끝난 뒤 열리는 노조 운영위원회에서 결론이 날 전망이다.
 
이에 앞서 2일 오후 기아차 노조 정기대의원대회에서 당초 안건에 없던 제명안이 현장 대의원의 발의로 상정돼 이날 첫 번째 안건으로 다뤄졌다.
 
박 전 지회장은 윤장현 전 광주광역시장이 부임하면서 경제부시장으로 발탁됐다. 지역 노조를 설득해 광주형 일자리를 추진하며 산파역할을 해왔다. 현재는 광주시 사회연대일자리 특보로 옮겨 광주형 일자리가 첫삽을 뜨기까지의 난제를 해결하는 업무를 수행 중이다.
 
이 전 지회장은 지회장 재임 시절 지역 내 청년 일자리 창출을 위해 광주형 일자리 조성 사업에 참여했다. 한국노총 광주시 의장과 원탁회의를 이끌며 최종 타결안을 만들었다.
 
다만 두 전 광주지회장에 대한 제명안이 대의원 대회에서 통과됐지만 대의원 결의만으로 결정될지는 의문이다. 조합원 자격 박탈의 최종 결정권한은 금속노조에 있다는 지적이 많다. 기아차노조는 독립적인 노조가 아니라 금속노조의 하부조직이어서다. 기아차 노조가 지부 운영위원회에 결의내용을 이송하며 권고 형식을 띄기로 한 것도 이 때문으로 풀이된다. 운영위원회가 대의원대회의 결의안을 받아들여 제명을 결정하고, 금속노조의 추인을 받는 절차를 밟을 수도 있다.
 
김기찬 고용노동전문기자 wolsu@joongang.co.kr
 
관련기사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