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버닝썬 큰손, 린사모 아닌 '위사모'…"도박계 거물 두번째 부인 설도"

중앙일보 2019.04.03 13:39
[사진 대만언론 넥스트매거진=연합뉴스]

[사진 대만언론 넥스트매거진=연합뉴스]

서울 강남 클럽 버닝썬에 투자하고 성수동의 38억원 짜리 아파트와 롯데월드타워 펜트하우스를 240억원에 사들인 '큰손' 린사모의 정체가 대만 언론에 의해 공개됐다.  
 
3일 징저우칸 등 대만언론들은 린사모의 남편이 대만 중부 타이중(台中)의 도박계 거물인 위궈주(于國柱·Yu Guozhu)라는 인물이라고 보도했다. 결국 그녀는 린 사모가 아니라 위사모(영문으로는 유사모)인 것이다.  
 
매체는 위사모가 위궈주의 여러 부인 중 하나라는 설과 두 번째 부인이라는 설도 나돌고 있다고 전했다. 또 위궈주가 커피 한 잔을 마시면서 즉석에서 부인에게 700만 대만달러(약 2억6000만원)에 달하는 포르쉐 자동차를 사 준 일화는 지금까지도 대만 자동차업계에 전설로 전해진다고 보도했다.
 
위궈주는 지난 2005년 납치를 당하기도 했는데, 범인이 40억 대만달러(약 1480억원)를 요구하면서 대만을 떠들썩하게 했던 인물이기도 하다.  
 
그는 도박 관련 사업체를 운영하고 중국에 바오잉 도박사이트를 운영해 자산이 수천억 대만달러에 달한다고 한다.  
 
위사모는 유명 브랜드의 VVIP고객으로 6개월 동안 6000만 대만달러(약 22억1000만원)의 샤넬 제품을 구매해 파리 패션쇼에 초청받았으며, 타이중의 신광미쓰코시 백화점에서 한 시간에 700만 대만달러의 물건을 구매한 적도 있다.  
 
위사모는 과거 엘르 대만판과의 인터뷰에서 자신의 명품 박물관 같은 전시공간을 공개한 적도 있다. 그러나 해당 인터뷰 내용은 현재 삭제된 상태다.  
 
한편 승리(29·이승현)는 지난달 23일 조선일보와의 인터뷰에서 "버닝썬 지분은 (르메르디앙 호텔 운영사인) 전원산업이 42%, 호텔 측 사람이었던 이성현 공동대표가 8%, 유리홀딩스가 20%, ‘린사모’로 알려진 대만 투자자가 20%, 이문호가 20% 들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