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경찰청장 '제주 4·3' 첫 참석···국방부도 71년만에 첫 사과

중앙일보 2019.04.03 12:04
3일 오전 서울광장에서 제주4·3 제71주년을 맞아 열린 '4370 1 봄이 왐수다' 추념식에서 민갑룡 경찰청장이 묵념하고 있다. [연합뉴스]

3일 오전 서울광장에서 제주4·3 제71주년을 맞아 열린 '4370 1 봄이 왐수다' 추념식에서 민갑룡 경찰청장이 묵념하고 있다. [연합뉴스]

 
군경(軍警)의 무력진압으로 수많은 양민의 희생된 ‘제주 4‧3 사건’이 일어난지 71년만에 국방부와 경찰이 희생자와 유족에 깊은 애도와 유감을 표했다. 그동안 두 기관은 ‘제주 4‧3 사건’은 군경이 투입돼 무장봉기를 진압한 사건이라는 취지로 사과나 유감 표명을 하지 않았다.
 
3일 국방부 관계자는 오전 출입기자실을 방문해 “제주4·3특별법의 정신을 존중하며 진압 과정에서 제주도민들이 희생된 것에 대해 깊은 유감과 애도를 표한다”는 내용의 입장문을 내놨다.
 
방미 중인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나 서주석 차관 명의가 아닌 ‘국방부’ 차원의 입장을 표명한 것이다. 국방부가 4‧3사건에 대해 유감을 표명한 것은 사상 처음이다.
 
이에 국방부 관계자는 “오늘 국방부 제주 4‧3사건에 대한 입장 표명은 제주 4‧3 사건을 ‘1948년 4월 3일 발생한 소요사태 및 1954년 9월 21일까지 제주도에서 발생한 무력충돌과 그 진압 과정에서 주민들이 희생당한 사건’으로 정의한 ‘제주4.3사건 특별법’ 정신을 존중한다는 의미에서 나온 것”이라고 설명했다.
 
서 차관은 이날 중 서울 광화문 광장에 마련된 4·3사건 희생자 추모공간을 방문해 희생자에 대한 애도를 표명할 계획으로 알려졌다.
 
3일 오전 서울광장에서 제주4·3 제71주년을 맞아 열린 '4370 1 봄이 왐수다' 추념식에서 민갑룡 경찰청장이 눈물을 흘리고 있다. [연합뉴스]

3일 오전 서울광장에서 제주4·3 제71주년을 맞아 열린 '4370 1 봄이 왐수다' 추념식에서 민갑룡 경찰청장이 눈물을 흘리고 있다. [연합뉴스]

 
이어 민갑룡 경찰청장도 이날 오전 11시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제주 4‧3 추모제’에 전‧현직 경찰 수장으로서는 처음으로 참석해 헌화했다. 민 청장은 유족이 쓴 편지를 들으며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민 청장은 방명록에 “4·3 당시 무고하게 희생된 모든 분의 영전에 머리 숙여 애도의 뜻을 표하며 상가 명복을 빈다”며 “하루빨리 비극적 역사의 상처가 진실에 따라 치유되고 화해와 상생의 희망이 반성에 따라 돋아나기를 기원한다”고 썼다.
 
그러면서 “경찰도 이에 동참하여 지난 역사를 더욱 깊이 성찰하면서 오로지 국민을 위한 민주 인권 민생 경찰이 되겠다”고 덧붙였다. 
 
‘제주 4‧3 사건’은 ‘사건’이라는 이름이 붙여졌지만, 1948년 4월 3일 발생한 소요사태를 시작으로 1954년 9월 21일까지 무려 7년 7개월간 제주에서 발생한 무력충돌과 그 진압과정에서 무고한 양민들이 희생된 사건을 말한다.
 
당시 군경은 무장대를 진압한다는 명목으로 무고한 제주도민 1만여명을 학살하고, 마을 수십 곳을 불태운 것으로 진상조사를 통해 확인됐다.
 
지금까지 대통령의 공식 사과는 있었지만, 국방부와 경찰 차원에서 4‧3 희생자와 유가족에게 사과한 것은 처음이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