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춥다고 환기 안 하면 라돈 노출…주택 10곳 중 1곳 기준 초과

중앙일보 2019.04.03 12:00
환기가 주택 라돈 농도에 큰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조사됐다. [중앙포토]

환기가 주택 라돈 농도에 큰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조사됐다. [중앙포토]

겨울철 주택의 실내 라돈 농도가 꾸준히 감소하고 있지만, 여전히 10곳 중 한 곳꼴로 기준치를 초과한 것으로 확인됐다.
 
환경부 소속 국립환경과학원은 2017~2018년 겨울철 동안 전국 7241가구의 단독·연립·다세대 주택을 대상으로 실내 라돈 농도를 조사한 결과, 평균 농도가 ㎥당 72.4Bq(베크렐)로 나타났다고 3일 밝혔다.
 
국립환경과학원은 전국 주택의 라돈 분포를 파악하고, 라돈 관리가 우선적으로 필요한 지역을 확인하기 위해 2011년부터 2년 주기로 겨울철에 라돈 농도를 조사해 왔다.
 
이번 제4차 조사에서 확인된 평균농도는 앞서 3차례의 조사보다 낮은 수준으로 나타났다. 라돈 농도는 1차 조사(2011~2012년) 당시 124.9Bq/㎥를 기록한 이후, 2차(2013~2014년) 102.0Bq/㎥, 3차(2015~2016년) 95.4Bq/㎥로 꾸준히 감소하고 있다.
 
이런 감소 추세에 대해 환경과학원은 조사 대상 주택 거주자들이 과거보다 환기를 자주하는 등 습관이 달라진 때문으로 보고 있다.
  
환경과학원이 이번 제4차 조사에서 주택에 거주하는 5745명을 대상으로 환기 여부를 설문 조사한 결과, 매일 환기를 한다는 사람이 45%인 2557명, 매일 환기를 안 한다는 사람이 4%인 240명으로 나타났다.
 
앞서 제1차 조사에서는 매일 환기를 안 한다는 응답이 29%로, 매일 환기한다는 응답(25%)보다 높았다.
 
서수연 환경과학원 생활환경연구과 연구사는 “땅에서부터 실내로 들어오는 라돈이 환기하지 않으면 안에서 정체돼서 농도가 계속 높아진다”며 “공기청정기를 돌려도 미세먼지는 거를 수는 있지만, 라돈은 기체라 크게 개선이 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하루 중 밤에 라돈 농도 치솟아
라돈. [중앙포토]

라돈. [중앙포토]

라돈은 암석이나 토양 속에 자연적으로 존재하며, 우라늄이 몇 차례 붕괴해서 생성되는 무색, 무취, 무미의 방사성 기체를 말한다.
 
85% 이상이 토양으로부터 건물 바닥이나 벽의 갈라진 틈을 통해 실내로 들어온다. 라돈은 방사선을 내기 때문에 고농도의 라돈이 호흡기를 통해 인체에 들어오면 폐암 등을 유발할 수 있다.
 
이번 조사에서 공동주택의 실내 라돈 권고기준(200Bq/㎥)을 초과한 가구는 전체 가구의 5.6%인 403가구로 나타났다.
 
올해 7월부터 시행되는 강화된 기준(148Bq/㎥)을 적용할 경우, 기준치를 초과한 가구의 비중이 9.6%까지 증가했다.
 
특히 하루 중 밤에, 사계절 중 겨울에 실내 라돈 농도가 증가하는 경향을 보였다. 
주택 내 라돈 농도의 일변화 및 환기 시 라돈 농도 변화. [국립환경과학원 제공]

주택 내 라돈 농도의 일변화 및 환기 시 라돈 농도 변화. [국립환경과학원 제공]

 
충청·강원·전북 라돈 농도 높아 
2011~2018년 전국 실내 라돈 지도. [국립환경과학원 제공]

2011~2018년 전국 실내 라돈 지도. [국립환경과학원 제공]

지역별로도 라돈 농도의 편차를 보였다.
 
특히, 충청과 강원, 전북 등에서 농도가 높았다. 이는 우라늄 함량이 높은 화강암·편마암 등 지질대가 주로 분포하면서 라돈 생성이 많은 것으로 분석된다.
 
주택 유형별로는 단독주택(79.4 Bq/㎥)이 연립·다세대주택(45.9 Bq/㎥)보다 실내 라돈 농도가 높았다.  
 
환경과학원은 라돈 농도가 높게 나타난 주택이 있는 지역은 추가로 집중적으로 조사하고, 라돈 관리계획을 수립해 지자체가 저감계획을 추진할 수 있도록 국고 지원 등을 실시할 예정이다.
  
또 라돈 노출에 취약한 1층 이하 주택, 마을회관 등에 무료로 라돈 측정과 저감 상담을 하고, 고농도 주택에 대해서는 라돈 알람기 보급 또는 저감 시공을 지속해서 확대하기로 했다. 
 
전국 주택 라돈 조사 결과 와 전국 실내 라돈 지도, 라돈 측정 방법 등 관련 정보는 생활환경정보센터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권명희 환경과학원 생활환경연구과장은 “실내 라돈농도는 환기를 통해 충분히 낮출 수 있기 때문에 건강을 지키기 위해서는 주기적으로 환기하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천권필 기자 feeling@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