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제주 4‧3 추모제’ 경찰청장 첫 참석…“희생자 영전에 애도”

중앙일보 2019.04.03 11:36
3일 오전 서울광장에서 제주4·3 제71주년을 맞아 열린 '4370 1 봄이 왐수다' 추념식에서 민갑룡 경찰청장이 눈물을 흘리고 있다. [연합뉴스]

3일 오전 서울광장에서 제주4·3 제71주년을 맞아 열린 '4370 1 봄이 왐수다' 추념식에서 민갑룡 경찰청장이 눈물을 흘리고 있다. [연합뉴스]

 
군‧경의 무력진압으로 수많은 양민이 희생된 ‘제주 4‧3 사건’이 일어난 지 71년 만에 경찰청장으로 처음으로 민갑룡 청장이 추념행사를 직접 찾아 희생자들의 넋을 애도했다.
 
3일 제주 4‧3 범국민위원회에 따르면 이날 오전 서울 광화문 중앙광장에서는 ‘4‧3 항쟁 71주년 추념식’ 헌화 행사가 열렸다. 추념식에는 박원순 서울시장을 비롯해 민 청장, 4‧3 사건 유족 150여 명이 참석했다.
 
전‧현직을 통틀어 4‧3 추념 행사에 경찰청장으로 처음 참석한 민 청장은 방명록에 “4.3 당시 무고하게 희생된 모든 분의 영전에 머리 숙여 애도의 뜻을 표하며 상가 명복을 빈다”고 썼다.
 
또 “하루빨리 비극적 역사의 상처가 진실에 따라 치유되고 화해와 상생의 희망이 반성에 따라 돋아나기를 기원한다”며 “경찰도 이에 동참하여 지난 역사를 더욱 깊이 성찰하면서 오로지 국민을 위한 민주 인권 민생 경찰이 되겠다”고 덧붙였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