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방부 “제주 4·3사건, 도민 희생 애도”…71년만 첫 사과

중앙일보 2019.04.03 11:03
제71주년 4.3 추념식이 열리는 3일 오전 제주시 봉개동 제주4.3평화공원 내 행방불명인 표지석 부근에 동백꽃이 핀 가운데 희생자 유족이 찾아와 절하고 있다. [뉴시스]

제71주년 4.3 추념식이 열리는 3일 오전 제주시 봉개동 제주4.3평화공원 내 행방불명인 표지석 부근에 동백꽃이 핀 가운데 희생자 유족이 찾아와 절하고 있다. [뉴시스]

 
국방부가 군경의 무력진압에 수많은 양민이 학살됐던 ‘제주 4‧3 사건’에 대해 71년만에 처음으로 유감을 표했다.
 
3일 국방부는 “제주4·3특별법의 정신을 존중하며 진압 과정에서 제주도민들이 희생된 것에 대해 깊은 유감과 애도를 표한다”고 전했다.  
 
이같은 입장은 미국을 방문 중인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나 서주석 국방부 차관 명의가 아닌 ‘국방부’ 차원으로 나온 것이다.
 
검은색 양복과 검정 넥타이를 맨 국방부 관계자가 출입기자실을 방문해 이같은 내용의 입장문을 낭독했다.  
 
서주석 차관은 이날 중 광화문 4·3사건 희생자 추모공간을 방문해 희생자에 대한 애도를 표명할 예정이다.  
 
‘제주 4‧3’은 ‘사건’이라는 이름이 붙여졌지만, 1948년 4월 3일 발생한 소요사태를 시작으로, 1954년 9월 21일까지 7년 7개월 동안 제주에서 발생한 무력충돌과 그 진압과정에서 무고한 양민들이 희생된 사건을 총칭한다.  
 
당시 군경은 무장대를 진압한다는 명목으로 무고한 제주도민 1만여 명을 학살하거나 마을 수십 곳을 불태운 것으로 진상조사를 통해 확인됐다.    
 
지금까지 대통령 사과는 있었지만, 국방부 차원에서 4‧3 희생자와 유가족에게 공식적으로 사과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