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냉이·미나리…봄나물 5종에서 기준초과 농약 검출

중앙일보 2019.04.03 10:51
식품의약품안전처가 봄철 자주 섭취하는 냉이, 쑥, 미나리, 취나물, 달래 등의 안전성 확보를 위해 실시한 농약 잔류 검사 결과를 발표했다. [중앙포토]

식품의약품안전처가 봄철 자주 섭취하는 냉이, 쑥, 미나리, 취나물, 달래 등의 안전성 확보를 위해 실시한 농약 잔류 검사 결과를 발표했다. [중앙포토]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지난달 5일부터 19일까지 15일간 도매시장, 마트 등에서 유통‧판매되는 봄나물 334건과 도로변 등 야생 봄나물 122건을 수거하여 검사한 결과, 봄나물 7건에서 농약 잔류허용 기준보다 높게 검출됐다고 3일 밝혔다.
 
식약처 검사 결과 잔류허용 기준치를 초과하는 농약이 검출된 봄나물은 미나리(3건), 돌나물(1건), 냉이(1건), 방풍(1건), 취나물(1건) 등 5종 총 7건이다.  
 
미나리와 돌나물, 취나물에서는 기준치(0.05㎎/㎏)를 초과하는 프로사이미돈이 각각 0.09~1.53㎎/㎏, 0.14㎎/㎏, 3.73㎎/㎏ 검출됐다. 프로사이미돈은 포도, 오이, 양파, 딸기, 고추 등에 주로 사용하는 살균제다.  
 
식약처는 이번 점검을 통해 적발된 부적합 제품은 관할 행정기관에서 압류‧폐기했으며, 해당 제품을 생산한 생산자에 대해서는 관계기관을 통해 생산지 안전관리를 실시할 계획이다.
 
식약처는 "봄나물을 흐르는 깨끗한 물에 씻어내기만 해도 흙이나 잔류농약을 효과적으로 제거할 수 있다"면서 "들녘이나 야산 등에서는 봄나물과 유사한 독초에 의한 안전사고가 발생할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