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또 다른 대마 공급책 이씨 나타나…SK家 3세 “법원 결정 따르겠다”

중앙일보 2019.04.03 10:44
SK그룹을 창업한 고 최종건 회장의 손자인 최모(31)씨가 마약 구매 혐의로 체포돼 지난 1일 오후 인천 미추홀구 인천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로 들어서고 있다. 경찰은 2일 최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뉴시스]

SK그룹을 창업한 고 최종건 회장의 손자인 최모(31)씨가 마약 구매 혐의로 체포돼 지난 1일 오후 인천 미추홀구 인천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로 들어서고 있다. 경찰은 2일 최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뉴시스]

재벌가 3세에게 마약을 제공한 또 다른 공급책 이모(30)씨가 모습을 드러냈다. 
 
인천지방경찰청 마약수사대는 이씨가 지난 2일 오후 9시쯤 마약수사대 사무실에 자진 출석했다고 3일 밝혔다. 이씨는 SK그룹 창업주 고(故) 최종건 SK그룹 회장의 손자인 최모(31)씨에게 3차례에 걸쳐 대마초를 공급하고 함께 흡입했다는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이씨의 대마 간이시약 검사 결과가 양성인 것을 확인한 뒤 긴급 체포했지만 마약 전력이 없고 도주 우려가 없다고 판단해 3일 오전 석방했다. 소환 조사는 계속할 계획이다.  
 
지난 2일 구속영장이 신청된 최씨는 이 외에도 지난해 3∼5월 평소 알고 지내던 또 다른 마약 공급책 이모(27)씨에게 15차례 고농축 액상 대마 등을 구매해 흡입한 혐의가 있다. 최씨는 혐의를 인정하고 반성하는 뜻에서 3일 오후 2시 인천지방법원에서 예정된 영장실질심사에 불출석하고 법원의 결정을 따르겠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2일 자진 출석한 이씨는 앞서 구속된 공급책 이씨와는 서로 알지 못하며 최씨와 한국에서 친분을 쌓은 사이다. 경찰 관계자는 “새로 붙잡힌 공급책 이씨 역시 특별한 직업이 없으며 부유층 자녀는 아니다”라고 밝혔다. 앞서 구속된 공급책 이씨는 지난달 검찰에 넘겨져 구속기소됐다. 
 
또 경찰 관계자는 “최씨에게 3차례 대마를 공급한 이씨에게 대마를 어디서, 어떻게 구매했는지 확인하고 외국에 있는 현대가 3세 정모(29)씨를 소환 조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고(故)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의 손자인 정씨는 앞서 구속 기소 된 마약 공급책 이씨에게 최씨와 함께 고농축 액상 대마 등을 구매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인천=최은경 기자 choi.eunkyu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