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윤지오 "경찰, 무섭다하니 키 170㎝ 넘어 토막살인 힘들다 해"

중앙일보 2019.04.03 10:15
고(故) 장자연씨가 생전에 남긴 폭로 문건의 목격자로 알려진 동료 배우 윤지오씨. [연합뉴스]

고(故) 장자연씨가 생전에 남긴 폭로 문건의 목격자로 알려진 동료 배우 윤지오씨. [연합뉴스]

고(故) 장자연씨가 생전에 남긴 폭로 문건의 목격자로 알려진 동료 배우 윤지오(32)씨가 2일 “키가 크니 납치 가능성이 작다”는 취지의 발언을 과거 경찰로부터 들었다고 주장했다. 유튜브 ‘고발뉴스 뉴스방’에 출연해서다.
 
윤씨는 이날 방송에서 ‘일상에서 느끼는 위협의 수준을 어떻게 설명할 수 있느냐’는 질문을 받자 “갑자기 생각났다. 경찰 초반 조사 당시 있었던 일”이라고 말했다.
 
그는 “‘밤엔 원래 안 나가긴 하지만 낮에도 무섭다’는 말을 (경찰에게) 했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이어 “그러자 (경찰) 수사관 중 한 명이 ‘키가 몇이냐’고 물었다. 키 173㎝이라고 답하자 ‘걱정 안 해도 된다’는 말을 들었다”고 주장했다.
 
윤씨에 따르면 이 경찰은 “(키) 170㎝ 이상은 납치 기록이 없다”며 “(키가 크면) 토막살인을 하기에도 힘들고, 시체를 유기하거나 폐기하기도 힘들다. 심지어 아킬레스건을 잘라서 피를 다 뽑아내는 것도 시간이 너무 걸린다”고 윤씨에게 말했다.
 
윤씨는 “이 경찰이 또 ‘키가 커 납치를 하는 것도 많은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고 주장했다. ‘경찰이 진짜 그랬냐’는 진행자 질문에 윤씨는 “네”라고 답했다.
 
앞서 윤씨는 지난달 30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신변 위협을 느껴 스마트워치의 비상호출 버튼을 세 차례 눌렀으나 경찰이 약 11시간 동안 아무런 응답이 없었다’는 내용이 담긴 글을 남겼다.
 
윤씨는 글을 올렸다는 사실이 알려진 후인 이날 오후 4시 57분쯤 담당 경찰관에게 전화를 받았다. 윤씨가 이날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공개한 당시 경찰과 통화에 따르면 “왜 신고 접수가 되지 않았는지 확인해 보고 다시 전화하겠다”는 경찰관에게 윤씨는 “저 이미 죽고 없겠네요. 지금 몇 시간 지났는지는 알고 계시나요?”라고 말했다.
 
한편 경찰은 윤씨 신변 보호를 소홀히 한 데 사과하면서 윤씨를 위한 신변 보호 특별팀을 꾸려 재발을 막겠다고 1일 밝혔다. 이에 따라 윤씨는 당분간 여경들이 24시간 교대로 밀착해 보호하는 수준의 신변 보호를 받는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