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약값 또 오른다…후시딘·쌍화탕 이어 까스활명수·물파스 등

중앙일보 2019.04.03 09:22
동화약품 까스활명수(왼쪽부터), 현대약품 물파스, 한독 훼스탈 등 주요 일반의약품 가격이 또다시 일제히 인상된다. [사진 각 제약회사]

동화약품 까스활명수(왼쪽부터), 현대약품 물파스, 한독 훼스탈 등 주요 일반의약품 가격이 또다시 일제히 인상된다. [사진 각 제약회사]

올해 초 후시딘, 마데카솔, 쌍화탕 등의 가격이 오른 데 이어 까스활명수, 훼스탈, 물파스 등 주요 일반의약품 가격이 또다시 일제히 인상된다. 소비자가 지불하는 일반의약품 소매가는 개별 약국에서 정하지만, 공급가 인상에 따라 소매가도 동반 상승할 것으로 보인다.
 
3일 제약업계에 따르면 동화약품은 이달 1일 자로 마시는 소화제 까스활명수의 약국 공급가를 20% 가량 인상했다. 그동안 약국에서 까스활명수는 통상 1병에 소매가 800원 안팎에 팔렸다.  
 
동화약품 관계자는 “2014년 이후 5년 만의 인상”이라며 “물가 인상과 원ㆍ부자재 가격 상승으로 인한 어쩔 수 없는 조치”라고 밝혔다.
 
한독은 소화제 훼스탈의 공급가를 2000원에서 2300원으로 이달 1일부터 인상했다. 훼스탈의 가격 인상은 10년 만이다. 한독은 원료 인상 및 제품 안정성ㆍ편의성 향상을 위한 포장 개선에 따라 불가피하게 가격을 인상했다고 밝혔다.  
 
현대약품의 물파스도 용량에 따라 9~12% 가격이 오른다. 약국 공급가 기준 물파스 45㎖ 제품은 이달 1일부터 12%, 88㎖ 제품은 5월 1일부터 9% 각각 인상하기로 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