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블룸버그 “볼턴, 트럼프 승인 없이 北제재 밀어부쳐”

중앙일보 2019.04.03 08:33
존 볼턴 미국 맥악관 국가안보보좌관. [AFP=연합뉴스]

존 볼턴 미국 맥악관 국가안보보좌관. [AFP=연합뉴스]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지난달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승인 없이 불법환적 혐의를 받는 중국회사 2곳에 대한 재무부 제재를 밀어부쳤다는 보도가 나왔다.  
 
해당 제재는 지난달 21일 발표됐고, 다음날 트럼프 대통령이 트위터로 대북제재 철회를 지시했다고 밝혀 혼선이 빚어진 바 있다.
 
2일(현지시간) 블룸버그 통신은 볼턴 보좌관이 미국의 외교안보정책을 완전히 장악했다는 내용의 기사에서 이같이 전했다.  
 
매체에 따르면 믹 멀베이니 백악관 비서실장 대행은 당시 볼턴 보좌관에게 트럼프 대통령이 중국 회사에 대한 제재 발표에 동의하지 않을 수 있다고 경고했다.
 
하지만 볼턴 보좌관은 이를 무시했고, 제재 발표를 알게 된 트럼프 대통령이 화가 나 트윗으로 제재 철회를 지시했다는 것이다.
 
이후 정부와 의회, 외교전문가 사이에서 미 정부의 제재 정책이 트윗으로 바뀐 데 대해 비판과 우려가 쏟아졌으며, 뒤에 백악관은 트럼프 대통령은 트윗은 전날 재무부 제재가 아닌 미발표 제재 사안에 관한 것이라는 내용의 성명을 발표했다.
 
그러나 실제 예정된 미발표 대북제재는 없었다고 내용을 잘 아는 관계자 5명이 밝혔지만 트럼프 대통령 트윗으로 발생한 소동은 로버트 뮬러 특검 보고서 소식에 밀려났다고 매체는 전했다.
 
이에 따라 트럼프 대통령의 제재 철회 결정은 슬그머니 없던 일이 됨으로써 제재가 유효한 상태라고 통신은 지적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