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식투자정보서비스 소비자 피해 4배 이상 급증

중앙일보 2019.04.03 06:00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김모씨는 지난해 한 주식투자정보 서비스에 가입했다 낭패를 봤다. 그는 “1년 안에 500만원을 5배로 만들어주겠다”는 투자자문사 직원의 말을 믿고 300만원을 신용카드로 결제했다. 하지만 이후 10% 이상의 투자 손실이 발생했다. 놀란 김씨는 계약 해지를 요청했지만, 업체로부터 “환급이 불가능하다”는 답변이 돌아왔다. 
박모씨는 매달 비상장 기업 정보를 준다는 말에 솔깃해 연회비 65만원짜리 투자정보 서비스에 가입했지만, 실망감만 맛봤다. 기대와 달리 정보의 수준이 낮았기 때문이다. 서비스 제공사는 박씨의 연회비 환급 요구를 거절했다. 

유사투자자문업자 난립에 상담 증가
10건 중 9건은 계약 해지 관련 피해

주식 정보 업체 이용 관련 피해 유형.                           자료:한국소비자원

주식 정보 업체 이용 관련 피해 유형. 자료:한국소비자원

주식 관련 정보를 휴대전화 등으로 제공하는 유사투자자문업자 난립으로 이와 같은 소비자 피해가 1년 새 4배 이상 증가했다. 한국소비자원은 지난해 전국 소비자 상담 통합 콜센터인 ‘1372소비자상담센터’에 접수된 주식투자정보서비스 관련 피해 사례를 분석한 결과 이처럼 나타났다고 3일 발표했다. 
소비자원에 따르면 지난해 주식투자정보서비스 관련 상담은 7625건을 기록해 2017년(1855건)보다 4.1배 뛰었다. 금융위원회에 신고만 하면 영업이 가능한 유사투자자문업자가 2017년 1596개에서 지난해 2032개로 급증하면서 소비자 피해도 함께 늘었다. 
피해 사례 10건 중 9건은 계약 해지와 관련이 있었다. 소비자원에 접수된 피해구제 신청 1621건을 중 계약해지 관련 피해가 95.5%(1548건)를 차지했다. 세부적으로는 ‘위약금 과다 청구’가 67.2%(1090건)로 가장 많았고, ‘환급 거부ㆍ지연’ 28.3%(458건), ‘부가서비스 불이행’ 1.5%(25건) 등이 뒤를 이었다.
피해구제 신청 사례 중 소비자 연령이 확인된 1380건 분석 결과 퇴직을 앞둔 50대 이상의 피해자가 58.6%(809건)를 차지했다. 소비자원은 “이 시기 주식 투자손실은 자칫 노후 생활 불안정을 초래할 수 있어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고 강조했다. 
투자사 홈페이지에서 회원 가입은 쉽고 탈퇴는 어려운 점도 문제로 지적됐다. 서울시 전자상거래센터가 89개 유사투자자문업자를 점검해보니, 업체 중 24.7%(19개사)는 가입 후 탈퇴가 불가능하거나 탈퇴 방법을 공지하지 않았다. 업체의 13.5%(12개사)엔 불만 접수 게시판이 없었다.  
소비자원은 “높은 투자수익률 제시에 현혹되지 말고 계약 내용을 자세히 확인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계약 전 중도해지 환급기준 등 주요 내용을 확인하고 계약해지 사유가 발생하면 즉시 해지를 요청한 뒤 녹취 등 증빙자료를 남겨 분쟁에 대비해야 한다. 업체가 폐업을 하거나 서비스 이행을 하지 않을 수 있어 결제는 가급적 신용카드로 하는 것이 좋다.
전영선 기자 azul@joongang.co.kr  
 
 
 ◇투자정보 서비스 업체 관련 소비자 주의 사항 
 
1. 문자, 카카오톡 등을 통해 전달되는 ‘고수익 보장 광고’나 ‘할인가 프로모션’ 과 같은 문구에 현혹되지 않는다.
 
2. 중도해지 시 과다한 비용 공제조건이 있는지 계약 내용을 꼼꼼히 확인한다.
 
3. 무료 서비스, 사은품을 제공하는 경우 해지 시 이를 차감하는지 확인한다.

 
4. 대금 결제는 신용카드 할부로 한다. 신용카드 번호를 미리 알려주지 않는다.  

 
5. 계약 해지 요청 시 문자, 통화 녹음, 내용증명 등 증거자료를 남긴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