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8년만에 ‘사망 선언’…구글 “구글플러스 폐쇄 시작됐다”

중앙일보 2019.04.03 05:38
구글이 ‘구글플러스(G+)’의 서비스를 8년 만에 종료했다. [사진 구글플러스]

구글이 ‘구글플러스(G+)’의 서비스를 8년 만에 종료했다. [사진 구글플러스]

구글이 페이스북·트위터에 맞선다면서 야심차게 선보였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구글플러스(G+)’에 대해 ‘사망선고’를 내렸다.
 
2일(현지시간) 미국 IT 매체들은 구글이 ‘구글플러스(G+)’의 서비스 종료를 선언했다고 전했다.
 
안드로이드 폴리스 등 매체들은 “구글플러스는 오늘 사망했다”며 구글플러스의 서비스 종료를 알렸다. 기사 제목 밑에는 생존기간 ‘2011년 6월 28일~2019년 4월 2일’도 표시했다.
 
매체에 따르면 구글은 “오늘 아침부터 구글플러스의 폐쇄 절차가 시작됐다”라면서 “사용자 계정 정보가 플랫폼에서 순차적으로 삭제될 것”이라고 밝혔다.
 
초창기 구글플러스는 최강의 검색엔진을 보유한 구글이 사용자간 메시지 전송, 뉴스·주제 공유 기능 등을 추가해 페이스북과 같은 소셜네트워크를 만들겠다는 포부로 사용자들에 접근했다. 구글은 자회사인 유튜브와 자사 이메일 서비스인 지메일(Gmail)에 엄청난 규모의 기존 사용자들이 있는 만큼 단기간 내에 페이스북에 대적할 수 있을 정도로 강력한 소셜미디어를 구축할 것으로 기대했다.
 
그러나 사용자들의 반응은 싸늘했고, 구글이 받아든 결과물은 참담했다. 구글플러스 사용자 중 90% 이상이 불과 수 초간 플랫폼에 머물다가 다른 사이트로 옮겨간 것으로 분석됐다.
 
지난해 11월 소프트웨어 버그(오류)로 사용자 5200여만 명의 개인정보가 유출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결국 구글은 ‘득보다 실이 많은’ 구글플러스 서비스를 약 4개월간의 유예기간을 두고 조기에 종료한다고 발표해야 했다. 유예기간에 사용자들이 계정의 콘텐츠를 백업받을 수 있도록 유도했다.
 
경제매체 포브스는 “구글 스스로 실패임을 인정했다”며 “구글플러스는 구글의 희망대로 페이스북, 트위터를 이길 만한 소셜네트워크 경쟁자가 되는 데 실패했다”고 분석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