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재벌가 3세 손댄 '액상대마'…검색만으로 판매자 접촉가능

중앙일보 2019.04.03 05:00
지난 1일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긴급체포돼 2일 구속영장이 신청된 SK그룹 창업주의 손자 최모(31)씨가 경찰수사 과정에서 ‘액상 대마’를 피운 것으로 확인됐다. 일반적으로 액상 대마는 대마초보다 냄새는 적게 나면서 환각성은 강한 특징을 지닌 것으로 알려졌다. 
 
2년 전 그룹 빅뱅의 멤버 탑(32·본명 최승현)이 과거 액상 대마를 흡연한 사실이 드러나면서 신종 마약으로 주목받았다. ‘마약 청정국’ 지위를 잃은 요즘 한국 사회에서 SK 3세 최씨가 손댄 액상 대마는 검색 몇 번이면 공급자로 의심되는 이들이 올린 광고 글을 찾을 수 있다.  
 
경찰 등에 따르면 대마는 학명 ‘칸나비스 사티바 엘(Cannabis sativa L)’로 불리는 식물이다. 대마에는 여러 성분이 포함돼 있는데 그 중 ‘THC’(테트라 하이드로 카나비놀·tetra hydro cannabinol)라는 환각작용 물질도 들어 있다. THC는 잎과 꽃봉오리에 다량 함유된 것으로 전해진다. 말린 잎 등을 잘게 으깬 후 얇은 종이로 싸 피는 게 대마초(마리화나)다. 양파나 마늘즙처럼 진액 성분을 모은 게 액상 대마다.
생육 중인 대마. 잎과 꽃봉오리 쪽에 환각성분이 많다. [연합뉴스]

생육 중인 대마. 잎과 꽃봉오리 쪽에 환각성분이 많다. [연합뉴스]

대마초보다 환각성 수십배까지 심해 
일반적으로 액상 대마는 농축한 대마 성분이 담긴 카트리지(용기)를 전자기기에 끼워 피운다. 카트리지와 기기가 결합한 일체형도 있다. 일반 대마초보다 환각성이 2~3배 이상 심한데 농도에 따라 수십 배 차이 나기도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THC90’ 식으로 농도가 숫자로 표시된다. 액상 대마는 1mL당 15만원 선에서 거래된다고 한다. 마약사범 별로 다르지만, 이 정도면 1주일은 태울 수 있는 양이다.
한 커뮤니티 사이트에 게시된 액상 대마 광고사진. [인터넷 캡쳐]

한 커뮤니티 사이트에 게시된 액상 대마 광고사진. [인터넷 캡쳐]

"액상 떨(대마 은어) 판매합니다" 
온라인상에서는 이런 액상 대마의 광고 글이 버젓이 올라와 있다. 일반인도 호기심에 얼마든지 공급책과 접촉할 수 있는 구조다. 
실제 검색 몇 번만으로 모 커뮤니티 사이트 내 장터 게시판에 ‘액상 떨’을 판매한다는 글을 찾을 수 있었다. ‘떨’은 대마를 의미하는 은어다. 
 
마약 공급책으로 의심되는 게시자는 “미국산으로 길거리에서 피워도 걸리지 않는다”고 소개했다. 환각성에 대해서는 “X 세다”고 썼다. 외국 딜러와의 연계로 물량이 늦어질 일도 없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자신의 텔레그램 아이디(ecXXXXX)를 적어놨다. 이 게시글은 지난해 9월 말 올렸는데 게시자는 텔레그램 아이디를 한 차례 바뀐 뒤 여전히 활동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또 다른 커뮤니티 사이트 게시판에도 '액상 대마구매(정품)'이라는 글이 올라와 있다. 텔레그램 등 자신의 메신저 아이디(PPXXXXX)도 소개해놨다. 이 게시자는 대마가 담배보다 오히려 인체에 미치는 영향이 적다고 주장했다. 담배는 하루 반 갑 또는 한 갑 등을 태우지만 대마는 하루 한 번 피운다는 논리다. ‘불법’이라는 경고 글은 없었다.
한 커뮤니티 게시판에 올라온 액상 대마광고글. 냄새가 나지 않고 환각성이 세다는 취지의 글이 있다. [커뮤니티 사이트 캡쳐]

한 커뮤니티 게시판에 올라온 액상 대마광고글. 냄새가 나지 않고 환각성이 세다는 취지의 글이 있다. [커뮤니티 사이트 캡쳐]

"한 모금했더니 기분이 잠시 붕~" 후기도 
마리화나에 대한 정보를 전문으로 취급하는 한 인터넷 사이트에서는 액상 대마의 사용 후기도 아무렇지 않게 올라와 있다. 한 네티즌은 “THC를 농축한 대마초 액상으로 낮에 한 모금했더니 기분이 잠시 붕 뜬다”고 설명했다. 이 사이트에서는 대마 쿠키·사탕에 대한 후기도 볼 수 있다.
 
경찰 관계자는 “오는 5월 24일까지 마약범죄를 뿌리 뽑기 위해 대대적인 집중단속을 하고 있다”며 “의심이 들 때는 ‘스마트 국민제보 앱’ 등을 통해 신고해달라”고 말했다.
 
김민욱·최은경 기자 kim.minwook@joongang.co.kr
 
※ 마약류 관련 신고는 경찰청 112, 검찰청 1301, 관세청 125로 하면 된다. 마약 상담은 한국마약퇴치운동본부 1899-0893을 이용하면 도움 된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