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곽상도 "검찰 과거사위 조사단에 靑 추천 인사들 포함"

중앙일보 2019.04.03 00:07
곽상도 자유한국당 의원. [연합뉴스]

곽상도 자유한국당 의원. [연합뉴스]

곽상도 자유한국당 의원이 2일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의혹 관련 '대검 과거사 진상조사단'의 인적 구성에 대해 의문을 제기했다. 곽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자신을 수사 대상에 올린 대검찰청 검찰과거사위 진상조사단에 청와대 민정수석실 소속 행정관이 추천한 검사들이 파견됐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곽 의원은 "대검찰청 검찰과거사위 진상조사단에는 이모, 최모 검사 등이 파견돼 있다"면서 "변호사 출신인 이 검사는 청와대 민정수석실 소속 이 모 행정관과 민변에서 같이 활동했고, 같은 법무법인인 정평 소속이었다"고 밝혔다. 이어 "이 행정관이 진상조사단 파견검사로 이 검사를, 이 검사는 또 최 검사를 추천했다고 한다"면서 "만약 이것이 사실이라면 청와대가 대통령 딸의 해외 이주 의혹을 제기한 국회의원(곽 의원)에 대한 표적 수사에 어떻게 개입했는지 알 수 있다"고 주장했다.
 
곽 의원은 이같이 청와대 개입설을 주장하면서 "파견검사 추천과 수사 권고 결정 과정부터 진상조사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곽 의원은 "진상조사단은 수사 권고 발표 이후에도 당시 수사기획관이었던 이세민 전 경무관 등 경찰 관계자들을 불러 조사했다고 한다"면서 "진상조사단이 수사 권고라는 결론을 미리 도출하고, 관계자를 나중에 불러 짜맞추기 한 것과 다름이 없다. 미리 결론을 내놓고 그 이후 증거를 수집한 것도 표적 수사를 위한 것 아니냐"고 반문했다.
 
앞서 법무부 산하 검찰과거사위원회는 대검찰청 검찰과거사위 진상조사단의 의견을 받아 김학의 전 차관 성접대 의혹 사건에 대해 재수사를 권고하면서 당시 청와대 민정수석이었던 곽 의원도 직권남용 혐의로 수사 대상에 올렸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