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018 삼성화재배 월드바둑마스터스] 탕웨이싱의 포석 취향

중앙일보 2019.04.03 00:05 경제 7면 지면보기
<4강전 2국> ●안국현 8단 ○탕웨이싱 9단
 
2보(19~36)=준결승 1국이 끝난 뒤 안국현 8단은 동료 프로기사들과 함께 탕웨이싱 9단의 포석을 연구했다. 동료 중 한명은 "탕웨이싱과 과거 바둑을 둔 적이 있는데 향소목을 두더라. 향소목에 대한 연구가 잘 돼 있는 것 같다"며 사전에 향소목을 연구해 놓을 것을 충고했다.
 
 기보

기보

하지만, 안국현 8단은 이 말을 크게 귀담아듣지 않았다. 향소목은 최근 잘 두지 않는 포석이라 '설마'하고 연구를 소홀히 한 것이다. 준결승 2국에서 탕웨이싱 9단이 향소목을 놓는 것을 보면서 안 8단은 동료의 말을 듣지 않은 것을 잠시 후회했다. 하지만 시간을 되돌리긴 늦었다. 실전에서 부딪혀 싸워 이기는 수밖에. 
 
 참고도

참고도

탕웨이싱 9단은 20으로 중앙을 향해 성큼성큼 뛰어나갔다. 안국현은 21, 23으로 쭉쭉 밀며 세력을 쌓는다. 훗날 좌변 백 두 점을 공격하기 위한 힘을 키워놓는 것. 27로 끊어놓고 33으로 단수쳐 석 점을 버린 것도 같은 의미다. 아마추어가 보기엔 석 점을 버리는 게 커다란 손실 같지만, 지금 중요한 건 중앙 포위망을 단단하게 짜는 것이다.
 
35. 드디어 안국현 8단의 노림수가 나왔다. 감탄사가 절로 나오는 초강수다. 탕웨이싱 9단은 36으로 슬쩍 비껴 받았는데 이는 현실적인 대응. 강수에 '참고도'처럼 똑같이 강수로 대응하면 흑 2, 4로 백이 양분돼 피곤해진다. 
 
정아람 기자 a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