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019 국가브랜드 대상] 가족 구성원 위한 맞춤 서비스 출시

중앙일보 2019.04.03 00:03 부동산 및 광고특집 3면 지면보기
U+홈서비스
 서울대학교병원과 공동 제작한 U+tv 브라보라이프 화면. [사진 LG유플러스]

서울대학교병원과 공동 제작한 U+tv 브라보라이프 화면. [사진 LG유플러스]

U+홈서비스가 2019 국가브랜드대상 인터넷결합서비스 부문 대상에 선정됐다. 7년 연속이다.
 
LG유플러스의 IPTV 브랜드인 U+tv는 지난해 사상 최대 영업이익을 냈다. 온 가족 구성원을 위한 맞춤 서비스, 일등 브랜드와 제휴를 통해 성과를 냈다.
 
유아교육 전문가와 함께 만든 U+tv 아이들나라를 시작으로 글로벌 인기 콘텐트 넷플릭스, 액티브 시니어를 위한 브라보라이프 서비스를 제공하며 구글 어시스턴트와 네이버 클로바 인공지능 기능으로 편의를 더했다.
 
LG유플러스는 전 세대를 위한 인생 최고의 IPTV를 중심으로 인공지능(AI)·사물인터넷(IoT)과  결합한 스마트홈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중앙일보디자인=김승수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