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박지원 "'인사검증 부실' 조국은 두고, 조현옥은 물러나야"

중앙일보 2019.04.02 09:43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이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CD동영상 관련해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뉴스1]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이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CD동영상 관련해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뉴스1]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은 2일 청와대가 인사검증 부실 책임을 지고 조현옥 청와대 인사수석 정도는 경질해야 한다는 의견을 밝혔다.
 
박 의원은 이날 MBC 라디오 '심인보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조동호· 최정호 장관 후보자 낙마와 관련한 청와대 인사검증라인의 책임론에 대해 "조조 라인(조국·조현옥)에 책임을 묻는 것은 인사의 난맥상이 드러났기 때문에 당연하다"면서 "인사에 문제가 있다면 인사수석 정도는 책임을 져주는 것이 국민들에게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조국 민정수석 경질에 대해서는 "현재 검경수사권 조정, 공수처 신설, 자치경찰제 도입, 사법개혁 등 여러 가지 개혁 업무가 있기 때문에 이러한 것에 차질을 줘선 안 된다"고 했다.  
 
박 의원은 '인사검증 실패에 대해 대통령이 직접 해명이든 설명이든 해야 되는 상황 아니냐'는 질문에는 "적당한 기회에 대통령이 그러한 말씀을 하시는 것이 국민들에게 도리라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한편 전날 청와대는 이같은 책임론이 제기된 것에 대해 "인사·민정 라인에서 특별한 문제가 파악된 것은 없다"며 "문제가 없으니 특별한 조치도 없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