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주열 총재 "기준금리 인하를 검토해야 할 상황 아니다"

중앙일보 2019.04.01 15:06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1일 한은 본관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질문에 답하고 있다. [한국은행]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1일 한은 본관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질문에 답하고 있다. [한국은행]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기준금리 인하 가능성에 다시 한번 선을 그었다. 경기둔화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국제통화기금(IMF) 등의 인하 권고에도 아직은 때가 아니라는 입장을 고수한 것이다.
 
 이 총재는 연임 1주년을 맞아 1일 한은 본관에서 열린 출입기자 간담회에서 “경기 흐름과 금융안정상황을 지켜봐야 겠지만 지금 기준금리 인하를 검토해야 할 상황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IMF가 우리 경제의 하방 리스크를 좀 더 크게 보고 재정과 통화 정책을 완화기조로 가져갈 것을 권고했지만 현재 연 1.75%의 기준금리는 실물 경제 활동을 제약하지 않는 수준으로 평가한다”며 “금융불균형에 대한 경계를 아직 늦출 단계는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증가세는 둔화했지만 지난해말 기준 현재 1534조6000억원에 이르는 가계 빚은 부담스러운 수준이기 때문이다.
 
 지난달 25일 국회 업무보고에서 금리인하 가능성도 염두에 두겠다고 발언한 것과 관련해서 “질의 응답 과정에서 말한 것일 뿐이고 정책은 가변적이고 절대적인 스탠스가 있는 건 아니다”고 말했다.  
 
 이 총재는 “지난해 12월 금리를 올렸던 미 연방준비제도(Fed)도 한 달만에 입장을 바꿨다”고 덧붙였다.
 
 수출 감소세가 이어지는 등 경기 둔화 우려 속에 이달 발표될 수정경제전망의 하향 조정 가능성에 대해서는 신중한 태도를 드러냈다.
 
 이 총재는 “국내 경제의 성장 흐름이 다소 완만해지고, 대외 여건 변화를 보면 하방 리스크가 좀 더 커진 것이 아닌가 생각한다”면서도 “연간 성장전망을 바꿔야 할 정도인 지는 좀 더 짚어봐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추가경정예산(추경) 편성의 효과를 이번 성장률 전망에 반영할 것인지에 대한 질문에는 "시기와 규모, 용도를 모르는 상황에서는 반영하기가 쉽지 않다"고 답했다.
  
 한국 경제의 지속 가능한 성장을 위한 구조개혁에 대해서는 “과감하고 획기적인 규제 혁신이 필요하지만, 노동시장의 안정성과 유연성을 동시에 높이는 구조개혁에 역점을 둬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국회 업무보고에서 밝힌 “리디노미네이션(화폐단위 변경)을 논의할 때가 됐다”는 발언과 관련해 이 총재는 “원론적인 답변을 했을 뿐”이라며 “(한국은행은) 준비는 돼 있지만 이 논의가 필요하다는 인식이 형성될 때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하현옥 기자 hyunock@joongang.co.kr
미세먼지 실험 아이디어 공모, 이벤트만 참여해도 바나나맛 우유가!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